기사 메일전송
국토부 “과천에 4300호 이상 공급하는 것으로 계획 변경”
  • 기사등록 2021-06-05 07:25:20
  • 기사수정 2021-06-06 09:45:58
기사수정


국토부는 4일 과천청사유휴지 4000호 주택공급을 포기하는 대신 과천지구와 과천시 시가화예정지에 4300호 이상을 공급하는 것으로 계획을 변경했다.  사진=이슈게이트 



국토부는 4일 향후 “과천시의 적극 협조로 ‘4300호 이상’의 주택을 빠른 시일 내 공급할 것”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국토부는 정부과천청사 유휴지 개발 무산과 관련, 보도설명자료를 내고 “ 정부는 당초 발표한 정부과천청사 유휴부지를 개발하지 않고 4300호 이상을 공급하는 것으로 계획을 변경했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 이를 통해 지역과 상생하면서 과천시의 적극적인 협조 하에 당초보다 많은 주택을 보다 빠른 시일 내에 공급 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국토부 분위기 달리 과천시민들에 이어 의왕시민들도 반발 기류 



국토부는 당초 계획한 3500~4000호보다 '300~800 호 이상' 을 공급하게 됐으므로 "나쁘지 않다"는 입장인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는 지난해 8월4일 발표 때는 4000호 공급을 밝혔지만 올해 1월 과천시에 통보할 땐 3500호 공급으로 줄였다.


이 같은 국토부 분위기와 달리 현지 분위기는 다르다.

과천시민들뿐 아니라 의왕시민 반발마저 나오고 있다.  


과천시장을 지지하는 사람들은 청사유휴지에 주택 공급을 막았으니 '잘 한 것'이라고 평가하지만, 청사주택뿐 아니라 과천시내에 추가주택 공급을 반대해온 시민들은 "정부가 과천시를 베드타운으로 만들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과천지구에 추가로 3000여호 주택을 공급하게 돼 과천지구가 과밀해지는데다 기업이나 연구시설이 들어와야할 자족용지가 줄어들게 돼 과천의 자족도시 발전 가능성이 저해됐다고 비판하고 있다. 

반발하는 시민들은 오는 30일 김종천 과천시장 소환투표일의 참여를 독려하고 나섰다.


지역구 국회의원 이소영 의원에게도 불똥이 튀고 있다. 

과천시와 인접한 의왕시 포일동 주민들로 보이는 사람들은 이소영 의원 SNS로 몰려가 "주변을 임대아파트로 만들려고 하나" "과천문제를 왜 인덕원에 넘기나""다음 선거에서 보자"라며 비판 댓글을 달고 있다. 




국토부는 보도설명자료에서  “ 정부는 당ㆍ정 협의를 거쳐 차질  없는 주택공급을 최우선으로 하면서  ➊양호한 입지에  ➋기존  발표물량을 초과하는  대체물량  제시 ➌지자체의  적극적인  협조 등이 담보 될  경우에  대안  검토가 가능하다는  원칙 하에  과천시와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국토부는 “ 구체적 계획은 지자체와 긴밀히 협의하여 추진할 계획이며 , 세부계획이 확정 되는대로 별도 발표할 것”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04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