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총선 비례대표제 혼선 및 독단적 결정, 공천을 두고 친명 대 비명 사이 혈투, 임혁백 공천관리위원장이 ‘윤석열 정권 탄생 책임론’을 밝혀 친문 친명 간 계파 갈등이 확산되면서 서울 및 수도권에서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이 하락하자,  이재명 대표는 “친명, 비명 나누는 것은 소명을 외면하는 죄악”이라며 진화에 나섰다.


이 대표는 설을 하루 앞둔 9일 밤 페이스북에 “지금 이 순간도 우리 사이의 빈틈을 파고드는 이간계를 경계한다”며 “친명이냐 친문(친문재인)이냐 하며 우리를 구분 짓는 행위 자체가 저들의 전략이다. 계파를 가르고 출신을 따질 여유가 없다”고 했다.


이 대표는 “저와 우리 진영에 주어진 소명의 무게를 되새긴다. 국민의 삶을 방기한 정권을 심판하고 민주주의와 평화, 민생, 경제를 되살려 국민께 희망과 미래를 드려야 한다”며 “가용 가능한 자원을 모두 모아 총력을 다해야 가능한 일”이라고 했다.


이어 “시스템을 통해 능력, 자질이 국민의 기대치와 눈높이에 부합하느냐가 유일한 판단 기준”이라며 “오직 단결하고 하나 된 힘으로 주어진 책무를 감당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오직 주어진 소명에 집중하겠다. 총력 다해 단결하고 민생을 위협하는 정권에 제동을 걸겠다”며 “당원과 지지자 여러분도 힘을 보탤 수 있도록 함께 해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460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