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개혁신당, 새로운미래, 새로운선택, 원칙과상식 등 제3지대 4개 세력이 합당해 4·10 총선을 치르기로 했다.


총선을 두 달 앞두고 통합에 합의함에 따라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등 거대 양당 중심의 총선 구도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풀이된다.


이들은 설 연휴 첫날인 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통합신당 합의문을 발표했다.


합의문에 따르면 당명은 개혁신당이고, 당 대표는 이낙연·이준석 공동대표 체제다. 

지도부 명칭은 최고위원회, 최고위원은 4개 세력이 각각 1명씩 추천하기로 했다.


총선을 지휘할 총괄선대위원장은 이낙연 공동대표가 맡기로 했다.


아울러 통합신당 합당대회는 연휴 직후 조속한 시일 내에 열기로 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459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