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과천시 여론조사, 서울편입 '팽팽' 안양편입 80% 반대 ”
  • 기사등록 2023-11-29 12:18:35
  • 기사수정 2023-12-05 16:02:48
기사수정


신계용 시장 "과천은 살기좋은 도시 브랜드" "자치시로 서울 편입 구상" 



신계용 과천시장이 29일 서울시청에서 오세훈 시장을 만나 메가시티 구상 및 과천시의 서울시편입과 관련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과천시 



과천시가 서울시 편입문제에 대해 과천시민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서울편입 찬반은 팽팽하고 안양편입은 대다수가 반대한 것으로 29일 전해졌다. 


과천시는 지난 24일부터 28일까지 서울편입 찬반 의견 및 이유에 대한 대시민 여론조사(1000명)를 실시했다. 500명은 대면면접조사, 500명은 ARS 전화여론조사로 진행했다.


여론조사기관은 R&B리서치로, 이 회사는 과천시 의뢰로 지난 1월 한예종 유치관련 여론조사를 실시한 적이 있다. 


 R&B리서치 여론조사에서 과천시민들의 의견은 서울편입에 대해 매우찬성과 찬성 47.8%, 반대와 적극반대 50.8%로 나눠진 것으로 알려졌다. 

안양과 군포 의왕시와 과천시 통합론에 대해서는 반대의견이 86.3%, 찬성의견이 10.1%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오전 오세훈 서울시장을 만난 신계용 과천시장은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 “오차 범위 안에 있어 5:5”라고 설명했다. 찬반이 팽팽하다는 것이다. 


이어 신 시장은 "시민들은 안양권으로 편입되는 것보다는 서울권으로 편입에 찬성하는 의견을 보였다"며 "안양권 편입에 대해서는 80% 이상이 반대를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과천시민들이 안양권에 편입하는 것에 대해서는 80% 이상이 반대하기 때문에 안양권이 아니라 서울권으로 가야 한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 시장은 타 지자체보다 반대 여론이 많은 점에 대해 “과천은 아이 키우기 좋고 환경도 깨끗하고 전국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라는 브랜드가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신 시장은 서울시 동으로의 편입 가능성에 대해 “동으로의 편입은 어느 누구도 찬성하지 않는다"면서 "구 보다는 자치시가 훨씬 유리해 자치시로 편입하는 방안을 구상해 이뤄졌으면 한다”고 밝혔다. 


신 시장은 서울 편입을 통해 집값 상승을 노리는 것 아니냐는 시각에 대해  “집값이 올라서 좋은 분도 있고 내려가기를 바라는 분도 있어서 일률적으로 말할 상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신계용 과천시장과 오세훈 서울시장이 29일 서울시청에서 만나 손을 맞잡고 있다. 과천시 


과천시는 전체 출퇴근 인구 중 38%가 서울로 출퇴근하고 있을 정도로 서울과 밀접한 도시다. 서울시 주요시설인 서울대공원, 보건환경연구원이 소재하고 있다.


서울시와 과천시는 편입의사를 타진한 타 자치시와 마찬가지로 공동연구반을 구성해 메가시티와 관련한 검토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신계용 시장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메가시티 구상이 어떻게 진행이 되고 있는지, 과천시 발전에 유리한 방향은 뭣인지,과천시민이 갖고 있는 권리나 혜택은 계속 유지될 수 있는 것인지에 대해 협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 과천시는 안양 의왕 군포와 하나로 묶이는 안양권 100만 도시 행정구역 통합이 추진된 적이 있지만 과천시민들 반대로 성사되지 않았다"며 " 과천시가 종속변수가 아닌 독립변수로 영향력을 미칠 수 있을 때 서울시로 편입이라는 의사표현을 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설명했다. 


이날 면담은 약 30분간 진행됐다.


면담 후 취재진과 만난 신 시장은 "메가 시티 구상에 대해 과천시의 발전과 과천시민이 갖는 권리 혜택 등이 유지되는 방향으로 논의하자고 말씀드렸다"라며 " 오 시장도 그런 방향으로,장기적 방향으로 가야한다고 말씀했다"고 전했다.

신 시장은 과천의 독립변수 의미에 대해 "자치구보다는 자치시가 자치권을 확보하는데 유리하기 때문에 가능하다면 자치시 형태로 편입하는 것을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세훈 시장은 과천시와도 양 도시의 기본 현황 및 편입 관련 쟁점에 대한 분석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 최근 ‘메가시티’ 논의가 활발히 이뤄지는 이유로 ‘생활권과 행정구역 간 불일치’를 언급하며 시민 불편과 불합리를 없애는 데 초점을 맞춰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교통 발달, 도시 연담화 등으로 생활권은 계속 확장돼 왔지만 그에 상응하는 행정구역 개편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시민 불편이 가중됐으며 서울-인접 도시 간 상생발전과 국가 경쟁력에도 바람직하지 않은 결과를 낳았다고 지적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메가시티 논의는 단순히 행정구역에만 집착할 것이 아니라 생활권과 행정구역의 불일치가 시민에게 끼쳐온 불편을 해소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며 “앞으로도 ‘메가시티’ 정책 논의는 시민 의견과 요구사항을 최우선의 가치로 두고 논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430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