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김진웅 과천시의장이 7일 윤미현 의원 제명징계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국민의힘 윤미현 제명안은 국민의힘 4명과 민주당 2명이 찬성해 가결됐다. 과천시인터넷방송캡처 


 

더불어민주당 소속 과천시의회 이주연 박주리 의원은 7일 윤미현 국민의힘 소속 시의원 제명징계 결정에 대해 “오늘 과천시의회에서는 윤미현 의원을 품위유지 위반으로 제명 의결했다”라며 “윤미현 의원은 그동안 숱하게 제기되어 온 신천지 출신 의혹에 대해 거짓 해명을 하다 올해 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으로 유죄 판결을 받았다. 1심과 2심 판결 후에도, 또다시 거짓 해명을 되풀이하는 등 계속해서 시민들의 공분을 사는 행위를 해왔다”고 주장했다.


두 시의원은 이어 “이번 제명 결정은 시민을 기만하여 시민의 대표 자격을 상실한 의원에게 내린 합당한 징계”라며 “앞으로도 과천시에서 시민들을 우롱하는 정치 세력은 없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의원의 거듭된 품위 손상 행위에 대해, 소속 정당과 관계없이 제명 의결에 뜻을 모아준 ‘국민의힘’ 시의원들의 고뇌 어린 결단에 경의를 표한다”라고 국힘 시의원들을 칭찬하고 “지지와 성원을 해주신 과천시민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했다. 


성명서는 “이번 제명 의결을 적극 추진한 더불어민주당 과천시의회 의원들 또한 경각심을 갖고 더욱 신중하고 성실한 자세로 의원직에 임할 것임을 다짐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419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