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트위터가 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계정을 영구 정지했다. 

페이스북도 2주간 2주간 트럼프 사용을 중지시켰다. 

지지자들의 의사당 난입 등 SNS를 민주주의 파괴 선동으로 이용한데 대한 응징이다. 


귀막고 자신이 하고 싶은 말만 SNS로 퍼뜨렸던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SNS에서 퇴출되고 있다. 자료사진 




트위터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 계정의 최근 트윗들과 이를 둘러싼 맥락, 특히 이들이 트위터 안과 밖에서 어떻게 수용되고 해석되는지를 면밀히 검토한 뒤 추가적인 폭력 선동의 위험성 때문에 이 계정을 영구 정지시켰다"고 밝혔다.

트럼프 지지자들의 미연방의회 의사당 난동 때 지지자들을 선동했다는 이유다. 


앞서 트위터는 6일(현지시간) 지지자들의 국회의사당 난입을 방조하고 선동한데 대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계정을 처음으로 잠정 정지시켰다. 

트위터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 계정의 트윗 3개가 반복적으로, 심각하게 자사의 선거 공명성 정책(Civic Integrity Policy)을 위반해 계정주에 삭제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트위터는 "폭력을 가하겠다는 위협, 폭력 선동은 트위터 규정을 위반하는 것이며, 우리의 규정을 집행하고 있다"고 덧붙여, 이같은 조치가 트럼프의 폭력 선동 때문임을 분명히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지자들의 의사당 난입 과정에 "평화를 유지하라"는 트윗만 올릴 뿐 해산을 촉구하지 않다가, 오후 4시17분이 돼서야 "지금 귀가하라. 이날을 영원히 기억하라"는 동영상을 올렸다.

그는 나아가 의사당 난입자들을 "오랫동안 몹시도 부당하게 대우받아온 위대한 애국자들"로 치켜세우면서 "성스러운 (나의 대선) 압승이 인정사정없이 악랄하게 사라졌을 때 이런 일과 사건들이 일어난 것"이라고 난입 행위를 감쌌다.


페이스북은 지지자들에게 "지금 귀가하라. 이날을 영원히 기억하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동영상을 삭제했다.

페이스북은 앞서 대변인 명의 성명을 통해 "오늘 국회의사당의 폭력 시위는 수치"라며 "우리 플랫폼에서 폭력 선동이나 폭력에 대한 호소를 금지한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트럼프 대통령이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취임할 때까지 페이스북을 쓰지 못하게 중지시켰다. 

최소 2주간이며, 무기한으로 늘어날 수도 있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7일(현지시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글을 올려 “이 기간에 대통령에게 우리의 서비스를 계속 쓰도록 하는 위험이 너무 크다고 본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그러므로 우리는 그의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계정에 부과한 정지를 무기한 늘린다”면서 “평화적 정권이양이 이뤄질 때까지 최소 2주간”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민주당이 상하원을 장악한 미국 의회도 트럼프 탄핵을 추진하기로 했다.

트럼프 지지자들의 의사당 난입 사태로 트럼프의 정치 생명은 최악의 종말을 고하는 양상이다. 

미 하원은 오는 11일 탄핵안을 상정하기로 했다.



바이든 "트럼프는 최악을 뛰어넘은 역사상 가장 무능한 한 명"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그는 내가 그에 관해 최악이라고 생각하는 관념조차 뛰어넘었다. 그는 이 나라의 골칫거리였고 전 세계에서 우리를 부끄럽게 만들었다"며 "그 직을 유지할 가치가 없다"고 맹비난했다.그러면서 "공직을 맡기에 적합하지 않다"며 "미국 역사에서 가장 무능한 대통령 중 한 명"이라고도 혹평했다.





트럼프 " 20일 바이든 취임식 불참" 


트위터 계정을 영구 정지당하기 전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에 글을 올려 "물어봤던 모든 사람에게, 나는 1월 20일 취임식에 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트위터에 올린 동영상 메시지에서 "새 행정부는 1월 20일 출범할 것"이라며 “순조롭고 질서 있고 빈틈없는 정권 이양을 보장하겠다”고 약속했다. 

의사당 난동 선동으로 궁지에 몰리자 뒤늦게 대선 패배를 인정한 것이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931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