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과천 아파트값은 11월 셋째주 소폭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이슈게이트


서울 강남구 아파트값이 7개월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전국 아파트값은 19주 만에 상승세를 멈췄다. 집값 조정기로 진입하는 양상이다. 


23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11월 셋째 주(20일 기준) 서울 강남구는 0.02% 하락 전환했다. 강남구가 하락한 것은 4월 넷째주(24일 기준) 이후 무려 7개월여만이다.


서초구도 4월 둘째 주 이후 시작된 상승세를 멈추고 이번 주 보합을 기록했다. 


과천시는 전주 0.10% 상승에서 이번주 0.04% 상승으로 둔화됐다.


반면 경기도에서 서울편입을 추진 중인 김포는 전주 –0.04에서 금주 0.03%로 상승 전환했다.

 구리는 전주 0.02%에서 금주 0.07%로 상승폭을 키웠다.

하남시는 0.18% 상승에서 이번 주 0.17% 상승해 상승세를 유지했다. 


이번주 전국 주간 아파트 매매가는 전주 0.02% 상승에서 0.00% 보합으로 나타냈다.


 서울은 0.03% 상승하며 상승세를 이어갔지만, 상승폭은 전주(0.05%)보다 줄어들었다. 수도권(0.03→0.01%)도 상승폭이 줄고, 지방(0.02→0.00%)은 보합 전환했다.


인천(-0.04%→-0.05%)은 3주 연속 하락하며 낙폭을 키웠고, 경기(0.03%→0.02%)는 상승폭이 축소됐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427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