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과천시는 이태원 참사에 따른 국가애도기간 기간인 오는 5일까지 예정된 모든 문화행사는 개최하지 않기로 2일 결정했다.


5일로 예정됐던 도심속 힐링피크닉데이 포스터.  과천시는 2일 이태원 참사에 따른 국가애도기간과 겹치는 과천예총축제와 피크닉데이 행사를 취소했다.  과천시 




이에 따라 4일 예정되었던 과천예총예술제-과천예술문화축제와 5일 개최 예정이던 ‘도심 속 힐링피크닉데이’를 취소했다. 


앞서 과천문화재단에서 주관하는 ‘해외연주자 초청 공연’, ‘재잘재잘토요재즈음악회’와 과천시체육회 주관의 ‘2022 드론레이싱’ 행사가 취소됐다. 

다만 기간 중에 개최 예정이던 ‘백향민의 수요음감회’와 ‘과천시립소년소녀합창단 제48회 정기연주회’, ‘시의회의장배 유도대회’는 일정을 연기해 개최할 예정이다. 


과천시 관계자는 “이태원 사고로 소중한 가족을 잃은 유족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앞으로, 시에서 열리는 다양한 행사의 안전 계획을 더욱 면밀하게 수립하고, 시민의 안전을 지키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과천시는 1일오후까지만 해도 과천예총축제와 힐링피크닉데이를 추모 및 경건한 분위기를 유지하며 개최한다는 방침이었지만,내부토론과  과천시의회의 취소 요청을 받아들여 개최하지 않기로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261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