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의왕백운밸리’ 의혹 수사촉구 진정서, 대검에 제출돼
  • 기사등록 2022-09-16 14:57:10
  • 기사수정 2022-09-16 14:58:32
기사수정



‘의왕백운밸리’개발사업 의혹에 대해 검찰 수사를 촉구하는 진정서가 대검찰청에 제출됐다. 


의왕백운밸리 통합발전추진위원회 관계자들이 16일 의왕백운밸리개발사업 의혹을 철저히 수사해줄 것을 요구하는 진정서를 대검에 제출하기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의왕백운밸리통합추진위 


의왕백운밸리 주민단체인 백운밸리통합발전추진위원회(위원장 진봉균)는 16일 진정서를 제출하면서 “비리의혹이 대장동을 능가하는 백운밸리개발사업을 철저히 수사해 사회정의를 바로 세워 달라”라는 대국민 호소와 함께 “민간주주사들에게 수천억원의 불법 배당” 및 “민관유착” 의혹 등에 수사를 촉구했다.


백운밸리통합발전추진위원회는 진정서에 대해 “300페이지에 이르는 방대한 내용”이라며 △공공기여 해야 할 수천억원을 주주사 불법배당으로 지급 △문서위조 등을 통한 공사비, 분양수수료 과다지급 △사기분양, 부당이익 1,300억원 불법 배당지급, 주민조망권, 재산권 침해 △근거 없는 계획변경, 완화 통한 사업자 특혜 및 주민피해 △지역정치권연계 특정인사들의 도시공사, PFV, AMC 불법장악과 특혜배임 △자격 없는 사업참여 민간기업들의 불법 특혜 부당이익, 지역정치권 인사와 유착 의혹 등을 담고 있다고 밝혔다.


백운밸리통합발전추진위원회는 “행정기관과 시행사가 과도한 용도변경을 통한 땅장사로 쇼핑몰과 의료시설은 축소되고, 도시 균형발전을 위한 기업유치와 업무시설과 호텔은 사라졌다”면서 “반면 사업자는 4,000억원 이상의 천문학적 부당이익을 챙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백운밸리는 초기부터 민간 대주주사들이 자격 없는 회사(페이퍼컴퍼니 등)들로 설계되었는데, 공공기여할 돈마저 배당잔치로 수천억원의 부당이익을 챙겨주는데 공기관들마저 한통속이 되어있다”면서 “이 과정에 행정기관 관계자의 측근, 동문 등 전형적인 민관결탁 유착에 대하여도 강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장동이 민간참여자들의 불법, 편법을 통한 과도한 이익챙기기에 온 국민이 분노하고 사회적 정치적으로 큰 문제가 되어 있지만 주민기반시설까지 팔아서 돈 챙겼다는 얘기는 없지 않으냐” 면서 대장동 사건과 비교했다. 


백운밸리통합발전추진위원회는 “지난 1년여 동안 지속적으로 행정기관과 시행사에 민원 공문 등을 통하여 해결을 요청하였으나 조금도 이행되지 않고 있어 대검찰청에 수사를 촉구하는 진정을 하게됐다”면서 “이후 감사원, 대통령실 등 상위기관에도 비리의혹 규명을 요청을 할 것이며, 진행상황에 따라서 사안별로 고소, 고발도 추가할 것”이라고 지속적인 진상규명과 법적투쟁을 벌일 방침이라고 밝혔다. 




의왕백운밸리에 세워진 아파트 전경.  이슈게이트 



백운밸리개발사업은?



백운밸리는 의왕시 백운호수 주변 학의동 일대 95만4979㎡의 그린벨트를 풀어 아파트 등 주거 4080가구와 복합쇼핑몰·종합병원·비즈니스센터·호텔 등을 포함한 지식문화복합도시로 계획된 미니 신도시급 개발사업이다.

백운밸리 개발은 대장동과 유사한 민관합동사업으로 의왕도시공사(50%)와 민간주주사(50%)들로 구성된 의왕백운PFV(자본금 50억원)가 시행사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244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