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주최한 ‘GTX 플러스 국회토론회’가 7일 국회도서관 강당에서 열렸다. 


7일 김동연 지사 주최의 ‘GTX 플러스’ 국회토론회에 이소영 의원(앞줄 왼쪽서 두번째) 등 정치인 30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경기도 


이소영 국회의원 등 다수의 국회의원들이 참석했다. 이날 토론회는 64명의 국회의원이 공동 주최자로 참여했다.  경기는 물론, 인천, 강원, 서울권 의원들도 포함됐다. 


‘GTX 플러스’는 수도권 주민들의 출퇴근 시간 단축을 위해 김동연 지사가 제안한 민선 8기 핵심 공약 중 하나로, GTX A·B·C를 연장하고 D·E·F를 신설해 GTX 노선을 도내 전역으로 확대하는 것이 골자다.

GTX-C+의 경우 북부 구간은 동두천까지, 남부 구간은 병점·오산·평택까지 연장하자는 주장을 담고 있다.



현재 계획 중인 GTX-C 노선, 우선 충실하게 진행하는 게 더 중요



이 주장에 대해 "현재 논의 중인 GTX-C의 경우만 보더라도 지자체의 민원이 쇄도, 기존 10개역에 4개역이 추가로 설치되면서 착공이 지체되고 민자사업으로 추진하는 과정에서 40년 역사운영비 부담안에 대해 뒤늦게 의왕시 등 일부 지자체에서 발을 빼는 등 논란이 커지고 있다"며 "현재 계획 중인 것부터 우선 제대로 진행하도록 도와주는 게 더 중요하다"고 반박하는 의견도 있다.

 



토론회는 고승영 서울대 교수가 좌장을 맡아 ‘출퇴근 하루 1시간의 여유를 위한 GTX 플러스’를 주제로 각계 전문가들과 논의를 벌였다. 

이를 위해 박경철 경기연구원(GRI) 연구위원, 유정훈 아주대 교수, 김현수 단국대 교수, 진장원 교통대 교수, 박준식 한국교통연구원 광역교통정책연구센터장, 강갑생 중앙일보 교통 전문 기자가 발제 및 토론자로 참여했다.


전문가들은 GTX-A·B·C 연장, D·E·F 신설 등의 필요성과 실현 방안에 대해 열띤 논의를 나누며, 최적의 노선 설정과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경기도의 역할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는 데 목소리를 높였다.


박경철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경기도 제안 노선들이 국가망에 반영될 수 있도록 더욱 능동적으로 나서야 한다”라며 “관련 시군과 공동 대응을 할 수 있도록 경기도가 통합관리 기능을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의견을 말했다.


유정훈 아주대 교수는 성공 열쇠로 ‘협치’를 꼽으며 “GTX 플러스에 필요한 법·제도적 개선을 위해 정부·국회의 도움이 필수이기 때문에, 상호 존중과 협력의 자세로 모두의 합의를 도출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김동연 "여야 구분 없이 힘 모아 강력 추진해야" 주장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GTX 플러스는 국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정책인 만큼, 여야 구분 없이 힘을 모아 강력히 추진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이날 “GTX 플러스에 직접 영향을 받는 인구만 해도 전체 국민의 1/4이다. 대한민국 어떤 SOC 인프라가 이처럼 많은 국민에게 직·간접적으로 생활에 영향을 미치겠는가”라며 GTX 플러스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이어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데 여야가 어딨고, 당선자, 낙선자가 어디 있겠는가”라며 “지난 대선 양당의 공통 공약이었던 만큼, 여야와 지역 경계 구분 없이 정책 추진을 위해 힘을 모아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GTX 계획이 이번 국회 내에 결정이 되고 필요한 예산이 담겨질 수 있도록 국회에서 힘을 모아달라. 경기도 역시 국민에게 1시간의 여유를 돌려드리기 위해 앞장서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전해철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GTX 노선 연장과 신설은 그간 출퇴근 불편을 감수해온 시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 2,600만 수도권의 국제 경쟁력과 균형발전을 도모하는 해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소병훈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은 “GTX는 여야가 함께 한 공약인 만큼, 모두가 힘을 모아 추진한다면 잘 이뤄질 것”이라며 “이번 토론회가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유의동 국민의힘 경기도당위원장은 “경기도의 발전과 민생을 위한 정책에 이견이 있을 수 없다”라며 “이번 토론회에서 논의된 내용들에 대해 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추진에 임하겠다”라고 말했다.


임종성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위원장은 “GTX 플러스는 동과 서를 잇고 남과 북을 하나로 만들고 여야를 협치로 이끌 교통복지 사업인 만큼, 다 함께 힘을 뭉쳐 나가자”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240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