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더하우스콘서트, 다섯 번째 상주 음악가 ‘앙상블블랭크’ 선정 - 최재혁의 작품 집중 조명, 작곡가 박창수의 신작까지
  • 기사등록 2022-01-26 11:23:33
기사수정


국내 살롱 음악회의 역사를 열어온 더하우스콘서트(대표 박창수)가 2022년 상주 음악가로 앙상블블랭크를 선정했다. 

앙상블블랭크는 올해 20주년을 맞은 더하우스콘서트에서 한 해 동안 네 번의 무대를 펼친다. 


앙상블블랭크 제공


더하우스콘서트의 상주 음악가 프로젝트인 ‘아티스트 시리즈’는 연주자에게 레퍼토리의 개발 및 새로운 실험의 장을 제공하는 동시에 연주자의 다양한 음악적 세계를 조명한다는 의미를 담아 2002년에 처음 시작하여 매년 진행했다. 


2022년 상주 음악가로 함께하는 앙상블블랭크는 젊은 작곡가 최재혁이 이끄는 현대음악 전문연주단체다. 2015년 창단해 20~21세기 음악과 현존하는 작곡가들의 음악을 의욕적으로 연주해왔다. 


바로크와 현대음악과의 연결, 연주되는 공간의 동선과 조명을 활용한 무대 연출 등 특유의 참신한 기획과 구성으로 현대음악을 흥미롭게 해석하고 소개하고 있다. 


또한 작곡공모를 통한 신진 작곡가 발굴,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들과의 협업 등으로 활동범위를 넓혀가며 총체적 예술단체로의 미래를 그려가고 있는 앙상블이다.


이번 시리즈를 통해 앙상블블랭크는 한국 및 아시아 초연작, 세계 초연작 등 국내에서 연주되지 않았던 작품들을 대거 소개하고, 작곡가 최재혁의 작품을 집중 조명한다. 

또한, 더하우스콘서트의대표이자 작곡가 박창수의 작품을 위촉 및 초연하여 즉흥 연주를 통해 뮤직 퍼포머로 익숙했던그의 아이덴티티를 재조명할 예정이다. 


더하우스콘서트의 ‘아티스트 시리즈’에는 그동안 피아니스트 원재연(2018), 첼리스트 심준호(2019), 플루티스트 조성현(2020), 비올리스트 이한나(2021)가 상주 음악가로 공연을 했다.


더하우스콘서트 박창수 대표는 앙상블블랭크를 올 해의 상주 음악가로 선정하며 “개인에서 팀으로 변화되었다는 점이 포인트”라고 강조했다. 

그는 “앞선 4번의 시리즈에서 ‘한 연주자’와 ‘한 악기’에 초점을 두었다면 이번에는 ‘팀’, 그 중에서도 현대음악 단체라는 점에 악센트를 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20주년을 맞은 더하우스콘서트의 특별한 계획을 함께 언급했다. 

“20주년 페스티벌의 주제로 삼고 있는 작곡가가 바르톡이다. 올해가 하우스콘서트에 특별한 시점인 만큼 어떠한 악센트를 통해 사람들에게 현대음악에 대한 친숙함을 주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그것이 바르톡과 앙상블블랭크를 중요하게 배치한 이유다”라고 말했다.


앙상블블랭크와 함께할 2022 아티스트 시리즈는 3월 21일 첫 공연을 시작으로 12월 18일까지총 4회의 공연이 동숭동 예술가의집과 도곡동 율하우스에서 진행된다. 

관람료는 각 4만원이며, 2회~4회 관람객을 위한 패키지티켓을 함께 운영한다. (예매 및 문의 02-576-7061)


젊은 음악가로 구성된 앙상블블랭크는 기존의 틀을 깨는 파격적인 기획과 창의적인 프로그램으로 음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앙상블블랭크는 바로크 음악과 20~21세기 음악, 그리고 현존하는 작곡가들의 작품 연주로 새로운 아름다움의 의미와 미학을 전하고 있다. 

기존의 틀을 깨는 파격적인 기획과 창의적인 프로그램으로 일신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LA 쇤베르크홀, 금호아트홀연세, 강남 부띠끄 모나코, 장욱진미술관 등 다양한 공간을 넘나들며 공연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예술의전당 여름음악축제, 대전국제음악제, 대구실내악축제 등에 초청돼 주목받고 있다. 

세계의 젊은 작곡가들의 작품들을 공모하고 유망 작곡가들에게 신작을 위촉하며 레퍼토리 발굴에 힘쓰고 있는 이들은  5명의 아티스틱 커미티를 포함한총 17명의 멤버들과 함께하고 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119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