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10일 "경선도중 사퇴한 후보에게 투표한 것은 그 경선에서는 당연히 무효가 되는 것이지만 그 무효는 앞으로 무효라는 것이지 소급하여 원래부터 무효라는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경선후보. 연합뉴스 


그는 또 "우리가 각종선거를 할 때 후보의 득표율을 무효표를 분모에서 빼어버리고 계산하냐"고 반문한 뒤, "선거의 기본 원리도 모르는 민주당식 억지 논리"라고 직격했다.


민주당 경선에서 이재명 지사의 50.29%라는 과반턱걸이 특표와 관련,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측이 당에 '무효표 처리 방식'과 관련한 이의를 지원한 데 대해 지원사격한 것이다.


홍준표 의원은 이날 밤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민법상 무효는 이렇듯이 소급적 무효와, 장래로의 무효라는 두 종류가 있다. 이미 유권자의 의사가 표시된 것을 처음부터 없는 것으로 하는 것은 절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민주당은 당규 해석을 잘못하고 있다. 그렇다면 최종투표를 앞두고 선두후보를 과반수 득표자로 만들어 주기 위해 추미애 후보가 사퇴했다면 그걸 무효처리하고 바로 과반수 득표자로 계산할 수가 있을까"라고 반문한 뒤, "얼마든지 담합으로 후보자끼리 거래할 수 있도록 해석하는 민주당의 당규 해석은 어이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상민 의원은 드물게 보는 원칙주의자인데, 사퇴한 후보에게 투표한 것을 무효 처리하는 것과 그걸 아예 처음부터 없는 것으로 계산하는 것은 잘못된 계산 방법"이라며 "그건 초등학생도 이해할 수 있는 산수"라며 이상민 민주당 선관위원장을 질타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66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