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홍준표(사진) 무소속 의원의 국민의힘 복당이 난기류에 휩싸였다. 

자초한 측면이 강하다.


홍 의원이 연일 야권 대권주자 중 지지율 1위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의혹을 기정사실화하는 ‘내부 총질’ 발언을 했기 때문이다.

 또 국민의힘 의원들을 배신이나 하고 줏대없이 휩쓸려 다니는 동물쯤으로 비하, 소속의원들의 반발을 샀다.

 

국민의힘 의원들이 “복당을 재검토하라”고 웅성대자 이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복당 재검토'를 경고하고 나섰다.



홍준표, 페이스북에 윤석열 최재형 겨냥해 “야당에 기웃” 저격 



홍준표 의원은 23일 페이스북을 통해 윤 전 총장을 저격했다.

그는 "법의 상징인 검찰총장 출신이 언론 보도에 의하면 20여가지 본인과 가족비리 의혹이 있다는 것은 참으로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했다.

그는 "판사 사찰에서 나타났듯이 사찰을 늘 지휘했던 분이 불법사찰 운운으로 검증을 피해가려 하는 것은 올바른 태도가 아니다"며 "정치판은 없는 것도 만들어내는 판인데, 있는 의혹을 불법사찰 운운으로 피해갈 수 있겠느냐. 정면돌파해 본인과 가족들의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라"고 압박했다.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선 "아무리 염량세태라지만 국회의원들이 레밍처럼 무리지어 쫒아 다니는 정치를 해선 안되지요"라며 국민의힘 의원들을 비하했다. 


그는 전전날에도 페이스북에 “ 내가 당대표 할 때 파격 등용한 사람이 나를 배신하고 눈앞에 작은 이익을 쫒아 갈 때 나는 그를 원망하지 않았다”며 “요즘 정치는 의리, 도리가 없는 염량세태(炎凉世態)”라고 자신이 돌아갈 친정집 국민의힘에 화살을 쏘았다.

또 잠재적 대권 경쟁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최재형 감사원장 등을 겨냥한 듯 “문재인 대통령도 자기가 데리고 있던 인사들이 야당에 기웃 거리니 참 착잡할 것”이라고 했다. 


글의 맥락 상 야권과 국민의힘에서 기대를 걸고 있는 두 사람에게 ‘의리 없는 배신자’쯤으로 깎아내리는 것으로 읽힌다.



이준석 “가장 아마추어스러운 공격” 홍 의원 비판



이준석 대표는 이날 오후 제주도 방문 중에 기자들과 만나 "윤 전 총장이 불법사찰에 해당하는 행위를 했다는 것은 들어본 바가 없다"며 "대선을 앞두고 벌어질 수 있는 가장 아마추어스러운 공격"이라고 홍 의원을 비판했다. 

그는 나아가 "복당 문제야말로 전적으로 최고위원들 간의 의견 소통과 합의를 통해 진행하려 한다. 지금 시점에 이런 발언들을 하는 것은 최고위원들이 의사결정을 하는데 충분히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 의아스럽다"라고 복당 재검토를 경고했다.


당초 국민의힘은 이르면 2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홍 의원 복당 의결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홍 의원의 발언에 대한 국민의힘 내부 반발이 적지 않아 그에 대한 복당논의가 순탄하게 진행되기 어렵게 됐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14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