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과천우정병원 공동주택 분양가가 4일 결정됨으로써 지난해 3월 이후 닫힌 갈현동 신축공사장 문이 곧 열리게 됐다. 사진=이슈게이트 



과천시분양가 심의위는 4일 오후 과천시청에서 2차 회의를 열고 과천 우정병원 공동주택 정비사업의 분양가 상한액을 3.3㎡당 2594만원으로 결정했다.


우정병원 인근 과천시 갈현동(원문동) 래미안 슈르의 경우 84㎡규모 아파트는 최근 15~16억원에 거래되고 있다.

우정병원 아파트를 분양받으면 수억원의 시세차익을 올릴 수 있어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이 분양가는 지난해 9월 결정된 과천지정타 3개 블록 아파트 분양가보다 200만원 가량 높지만 시행사가 요구하는 액수에서 3.3㎡당 139만원을 깎았다. 

LH는 2월 중순 3.3㎡당 2733만원 분양가로 서류를 접수했다. 


과천개발 측은 그동안 "너무 낮은 분양가로 손해를 보고 사업을 진행할 수 없다"는 입장이었다.


시행사인 LH와 과천개발이 이날 결정된 분양가를 수용할 경우 우정병원 아파트는 6월말~7월초쯤 입주자모집공고를 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과천 지정타 S6블록 푸르지오벨라르테의 경우 지난해 6월8일 분심위를 열어 3.3㎡당 2372만원으로 결정했는데 한 달이 채 안 된 7월6일 입주자모집공고를 낸 바 있다.


과천시 갈현동 641에 있는 우정병원 정비사업은 장기방치 건축물 선도사업으로 진행하고 있다.

174가구(59㎡ 88세대, 84㎡ 86세대) 규모의 아파트를 지어 과천시민에게 전부 분양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04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