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선출일정을 둘러싸고 치열한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다.

후보들 간에 이해관계가 첨예하다. 

지지율 1등 후보는 당헌대로 조기 선출하자는 주장이고, 지지율에 밀리는 후보들은 야당 후보 선출일시와 보폭을 맞추자는 주장이다.



민주당 당헌 88조 ...9월10일까지 대권후보 선출 규정



2020년 8월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에서 결정된 대선 경선룰에 따르면 대권 후보는 9월 10일까지 정해야 한다.

당헌 제88조는 내년 3월 9일로 예정된 대선의 180일 전까지 후보를 선출토록 규정하고 있다. 

단서조항이 있다.

 '다만 상당한 사유가 있는 때에는 당무위원회의 의결로 달리 정할 수 있다'고 돼 있다. 

당헌 개정 없이도 당무위 의결로 선거일을 바꾸는 길은 열려 있다.



1강 이재명지사 제외한 주자들 개정 압박



여권 내 지지율 1위를 기록하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제외한 대선 주자들은 후보선출 일시 연기를 당 지도부에 요구하고 있다.


이낙연 전 대표는 최근 인터뷰에서 "판단하는 과정에서 후보들의 의견을 묻는 것은 필요하겠지만 기본적으로 규칙을 정하는 것은 선수들의 일이 아니다"라고 했다.

 정 전 총리도 "잠재적인 후보들은 이제 경쟁하는 선수이다. 그런데 선수들이 게임의 룰을 만들 수는 없다"면서도 "지도부가 어떻게 하면 정권 재창출이 가능한지 방안을 만들어서 일정 등을 계획해야 된다"고 했다.

 


경선 연기론과 연기위기론...논리대결 



경선 연기론은 일리가 있다.

일정을 연기한 후 대선 직전 경선을 통해 치열한 경쟁을 하면 하나의 후보에 국민의 관심이 모일 것이라는 점을 강조한다.

 야당 후보보다 먼저 후보를 결정해놓으면 국민 피로도가 높아지고 경쟁당이 여당 후보에 맞춤후보를 내면 대선게임은 해보나 마나라는 것이다. 


경선을 예정대로 치러야 한다는 주장은 위기론에서 나온다. 

보궐선거 참패 이후 민심이 민주당에 싸늘한 만큼 같은 당 후보들끼리 흠집내기가 벌어지는 경선에 시간을 보낼 수 없다는 지적이다. 

또 보궐선거 과정에서 이미 당헌을 개정한 뒤 후폭풍을 맞은 만큼 당헌 개정을 통해 경선을 연기하는 것은 또 다른 역풍을 맞게 될 것이라는 반론도 강하다.

 


여론은 예정대로 하자는 쪽이 높아



지난 15~16일 실시한 아시아경제 의뢰 윈지코리아컨설팅 여론조사에 따르면 경선연기론 찬반을 조사한 결과, '원래대로 9월까지 대선후보를 선출해야 한다(연기 반대)'는 응답이 65.1%로 나타나기도 했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참조).



이광재 경선연기 주장...갈등 표출 



대선출마를 선언한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일(5월) 민주당 경선일정 연기를 주장, 갈등이 표면화됐다.

그동안 정세균 이낙연 후보 측은 송영길 대표에게 결단을 미루는 형식을 취했다.

경선일정을 둔 후보 간 신경전이 뜨거워지고 있다.


이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백신 문제가 해결돼 (집단면역이) 가시권에 들어왔을 때 경선을 시작하는 것이 국민들에 대한 예의"라며 대선 경선 연기를 주장하고 나섰다.

그러면서 "적어도 다음 집권에 성공하려면 국민과 더불어 호흡하며 아플 때 같이 아프고, 코로나를 넘어설 때 같이 희망을 얘기하는 것이 당연한 것"이라며 거듭 경선 연기를 주장했다.

친노무현계인 이 의원은 친문주자를 자처하고 있다. 재판 중인 김경수 도지사의 뜻을 담아 자신이 출마한 것으로 말하고 있다.

조기선출을 주장하는 이 지사 간 갈등이 전면화할 전망이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996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