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이 “임혜숙 장관 임명 강행 뒤에는 영부인 김정숙 여사가 있다”고 언급한데 대해 민주당과 청와대가 “어처구니 없다” “황당하다”"품격을 지켜라"며 발끈했다.




황보승희 의원은 14일 페이스북과 보도자료를 통해 “임혜숙 장관 임명 강행 뒤에는 영부인 김정숙 여사가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고 주장하고 “능력 부족과 도덕적 흠결에도 단지 여자라는 이유로 장관이 되고, 인사권도 없는 영부인이 추천해서 장관이 될 수 있다면, 어느 누가 장관으로서 자기관리와 역량을 키우려고 하겠는가”라고 했다.

또 “문 대통령의 편협한 젠더인식이 각 분야에서 능력을 발휘하는 우리나라 인재들에게 모욕감을 줄 뿐만 아니라, 불필요한 남녀갈등을 부추긴다는 것을 정녕 대통령 혼자만 모르는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임혜숙 장관 후보자에 대해 ‘성공한 ‘여성 롤모델’이 필요하다는 생각으로 임 후보자를 지명했다‘고 했다”며 “임혜숙 후보자 관련 의혹은 14개다. 가족동반 출장 13회, 제자 논문에 남편 이름 올리기 18번, NST 채용 절차 위반, 다운계약서 작성 등 비리백화점 수준이다. 배우자의 도자기 밀수 논란으로 사퇴한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보다 훨씬 심각하고 많은 흠결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은 16일 국민의힘과 황보승희 의원을 향해 "국민의힘 황보 의원 독단적 판단이라면 무능력과 무책임의 극치이고 국민의힘이 가짜뉴스 생산에 가세한 것이라면 조직적 불법행위"라고 했다.

민주당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황보 의원은 인사청문회에서 임 장관에 대해 아니면 말고 식의 마녀사냥을 하더니 이번에는 영부인을 끌어들여 생뚱맞은 의혹을 제기했다"고 비난했다.


한 원내대변인은 "국회를 가짜뉴스 생산지로 전락시키려는 것이냐"며 "근거 없는 낭설을 던지고 언론은 이를 확대 재생산하고 검증은 국민에게 떠넘기는 것이냐.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의힘과 해당 국회의원은 발언에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 정중한 사과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청와대도 발끈했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4일 출입기자단에 보낸 공지메시지를 통해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 임명 배경과 김정숙 여사를 언급한 국민의힘 황보승희 의원의 근거없는 의혹제기에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며 "제1야당 국회의원으로서 최소한의 품격을 지켜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김정숙 여사의 장관 임명 개입설을 제기한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을 향해 "즉각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윤 의원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 "정말 정치를 막 하시는군요. 황당 그 자체다"라고 했다.

그는 "처음 언론 보도를 보고 어처구니가 없어 말문이 막힐 지경이었다"며 " 구체적 근거도 없다. 어디서 들었다는 것이 전부"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에 대한 비상식적 공격을 일삼다보니, 헛발질을 제대로 했다"고 비판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995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