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김종천 시장 “수사기관 연락받은 사실 없다” - 경찰 "김 시장 불입건...자금출처 등 사실관계 달라 "
  • 기사등록 2021-05-08 10:17:17
  • 기사수정 2021-05-08 10:22:34
기사수정



김종천 과천시장은 8일 자신이 투기의혹으로 경찰의 수사선상에 올랐다는 연합뉴스TV 보도에 대해 “수사기관으로부터 연락받은 사실 없습니다”고 밝혔다. 

김 시장은 이날 <이슈게이트>가 보낸 문자질의에 대해 이 같이 밝히고 “저도 모르는 제 땅 있으면 좀 찾아주시기 바랍니다”고 말했다.


김종천 과천시장. 


앞서 연합뉴스TV는 7일 저녁 경찰 부동산 투기특별수사본부의 전현직 지자체장 수사결과와 관련, “김종천 과천시장을 불입건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TV는 보도에서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수사선상에 오른 10명 중 전현직 지자체장 7명을 입건했다”면서 “김종천 과천시장 등  3명은 불입건했다”고 했다.


또 김 시장에 대해 특수본 관계자를 인용, “김 시장은 전세보증금으로 토지 거래를 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면서 “ 자금 출처 등 사실관계가 다른 경우가 있었다”고 보도했다.


김 시장의 전세보증금 논란은 김 시장이 2018년 1월 과천시가 보유하고 있는 아파트 45평 관사에 입주한 뒤 불거졌다.  


관사입주 논란이 되자 당시 MBC가 인터뷰를 했는데 김 시장은 이 인터뷰에서 “우발적 가정 내 경제적 사정이 생겨 어쩔 수 없이 관사를 쓰게 됐다”면서 “전세 보증금 6억5천만원을 찾아 절반 정도를 필요한 데 썼고 남은 돈은 은행에 넣어뒀다”고 말했다. 


이후 김 시장은 10개월만인 2018년 11월 관사에서 퇴거하고 인근 아파트에 전세로 입주했다.  


이와 관련, 김 시장은 지난 3월 재산공개에서 “별양동 5단지 아파트 149㎡ 전세권을 가지고 있으며, 임차액은 7억5천만원”으로 신고했다. 

또 채무액은 5억5천여만원으로 신고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992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