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65)와 아내 멜린다 게이츠(56) 부부가 이혼하기로 합의했다고 3일(현지시간) 밝혔다. 

결혼 27년만의 파경이다. 

두 사람은 마이크르소프트 사에서 만나 지난 1994년 하와이서 결혼식을 올렸다. 

자녀는 2녀1남이다. 


27년만에 결혼생활을 끝낸 빌 게이츠와 멜린다 게이츠 부부. 사진=CNN홈페이지 


멜린다 게이츠가 워싱턴 킹카운티 법원에 이날 이혼서류를 제출했다. 


게이츠 재산은 최근 블룸버그 억만장자 세금랭킹에 따르면 1천3700억달러(한화 약 150조원)에 달한다. 

금융정보 업체 팩트셋에 따르면 빌 게이츠는 260억여 달러 상당의 마이크로소프트의 주식 1.37%를 보유하고 있다. 

다만 구체적인 재산 분할 방식이나 규모 등은 아직 분명하지 않다고 CNBC는 전했다.



세계최대 갑부였던 빌 게이츠는 2000년 MS CEO에서 물러나면서 빌앤드멜린다 재단을 설립, 부부가 공동의장을 맡아 기부활동을 해왔다.

 지금까지 모두 600억달러를 기부했다. 세계최대 기부자다.

 특히 재단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20억달러를 기부, 가난한 나라들에 코로나 백신을 공급하려는 노력을 해왔다.


두 사람은 이혼하면서 자선단체 '빌앤드멜린다 게이츠재단'은 계속 유지될 것임을 밝혔다.



트위터 “깊이 생각한 결과 결혼 생활 끝내기로 합의” 



빌 게이츠와 멜린다 게이츠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공개한 부부 공동 성명에서 "깊이 생각하고 우리의 관계를 위해 많이 노력해본 결과 우리는 결혼 생활을 끝내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27년간 우리는 아이 3명을 키웠고 모든 사람들이 건깅하고 생산적인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전세계에서 활동하는 재단을 설립했다"며 "우리는 그 임무에 대한 믿음을 공유하고 있고 재단에서 함께 일할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그러나 우리는 더 이상 우리가 인생의 다음 단계에서 부부로서 함께 성장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우리는 새로운 삶을 위한 여정을 시작하면서 우리 가족을 위한 사생활과 공간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989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