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내 딸이 변호사 되는 걸 원하지 않는 부모들 많습니다.”

이소영 경기의왕과천 지역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일 밤 채널A 'MZ세대 정치를 말한다' 토론회에서 한 말이다. 


이 말이 논란꺼리가 됐다. 

젠더갈등에 대한 토론과정에서 나왔는데 20대 남자로 여겨지는 사람들이 이 말에 대해 “조선시대 사시나” 등 댓글을 달고 비판했다. 


이소영 의왕과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일 밤 채널A 토론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채널A유튜브 캡처


이준석 “2030여성에게 수학과학 공부 막는 집 있나?” 이소영 “부모는 아들에게 변호사 되길 원한다” 



이소영 의원이 “딸 가진 부모는 딸이 변호사나 정치적 리더가 되기 원하지 않는 부모들이 많다”고 주장한 것은 “2030 여성들이 기회를 박탈당하고 있느냐”는 이준석 전미래통합당최고위원의 질문에 대한 답변으로 나왔다. 


이 전 최고위원은 “ 이공계 여성 늘리는데 장애물이 있느냐. 여성이 수학과학을 공부한다고 해서 그걸 구조적으로 막는 집이 있느냐”고 따져 물었다. 

또 "이 의원은 변호사가 되기까지 여성으로서 어떤 불합리한 차별을 받은 적이 있었나. 누가 공부를 하지 말랬나"라고 물었다. 


이에 이 의원은 "문화적 장애물이 있다"면서 "아들 가진 부모는 내 자식이 변호사가 되는 게 좋은 결과, 굉장히 원하는 바일 수 있다. 하지만 딸 가진 부모는 딸이 변호사나 정치적 리더가 되길 원하지 않는 부모들이 많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단적으로 사회적인 인식으로 보면, 그건 사회적 지위가 높은 남성에 대한 평가...”이라고 했다.


그러자 이 전 최고위원이 말을 자르고 "그건 그 집 가정교육의 문제"라며 "그 집 문제를 왜 여기에 가지고 나오느냐"고 반박했다.



유튜브와 페이스북 등 댓글 “이런 억지스럽고 비현실적 이야기 누가 공감하나” 



채널A 유튜브, 이소영 유튜브, 이소영 페이스북 등에는 “무슨 조선시대 개그인가”라는 비판 댓글이 줄을 이었다.


“여러분, 변호사 딸이 부끄럽습니까? 조선시대분인가” , “세상에 어느 부모가 지 자식이 변호사 되겠다는데 말리냐고”, “ 진짜 여자가 변호사 정치인 되길 꺼려하는 부모가 있어요?” ,“딸이 변호사가 되는 것을 반대하는 집은 콩가루집안이지...”... ... “딸 변호사 원하지 않는 부모도 있나? 개그하냐” , “ "변호사가 되는 걸 반대하신 부모님의 압박에도 불구하고 변호사가 되신 것 대단하다”, "이 의원 부모님은 이 의원이 딸이라서 변호사가 되는 것 싫어했나" ... ...“요즘 세상에 딸이 변호사 되는 걸 반대하는 부모라고요...??? 절대다수 부모가 딸이 변호사나 의사된다면 쌍수를 들고 환영할텐데?? 이런 억지스럽고 비현실적인 이야기를 하고 있으니 누가 공감하겠어요?”라는 댓글이 이어졌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988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