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대위원장이 2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국민의힘 사이를 벌리고 견제하는 발언을 쏟아냈다.

일부 중진들을 향해서는 ‘작당’ ‘꼬붕’ ‘하류’‘짖고 싶으면 짖으라지’라는 막말을 했다.



김종인 "주호영은 안철수와 작당, 장제원은 홍준표 꼬붕, 김병준은 하류"


김종인 전 위원장은 20일자 <경향신문> 인터뷰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거취와 관련해 “윤 전 총장이 지금 정돈되지도 않은 곳에 불쑥 들어가려 하겠어요? 지금 국민의힘에 들어가서 흙탕물에서 같이 놀면 똑같은 사람이 되는 것"이라고 국민의힘 입당 가능성을 일축했다.

그는 "백조가 오리밭에 가면 오리가 돼버리는 것과 똑같은 거지”라고 비유했다.


김종인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 선거 한 번 안 해본 사람 아니냐"


그러면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취할 길 중의 하나로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 사례로 들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은 "특정 정당에 들어간다고 대통령이 되는 건 아니에요. 프랑스의 마크롱은 선거 한 번 치러본 적 없는 사람이에요. 올랑드 대통령의 경제보좌관을 하다 장관시켜주니까 1년 한 게 정치경력의 전부지. 이런 식으론 프랑스가 다시 태어날 수 없다고 판단하니까 집어치우고 나간 거예요. 그래서 올랑드가 마크롱을 배신자라고 했어요"라며 "국민의 신망을 받은 마크롱이 대통령이 되면서 기성 거대 양당(사회당, 공화당)이 붕괴됐잖아요”라고 반문했다.


그는 국민의힘이 윤 전 총장에 대해 대선을 치르려면 돈과 조직이 있어야 한다며 입당을 압박하는 데 대해서도 “우리나라는 15% 이상 득표하면 선거비용을 국가가 대주는데 염려할 게 뭐 있어요”라고 일축했다.


그는 윤 전 총장에 대해 호평했다. 

"나는 만나본 적도, 대화해본 적도 없어서 (윤 전 총장을) 잘 몰라요. 다만 지금은 그 사람이 검찰총장으로서 보여준 것만 갖고 판단하는 거지. 나는 대한민국에서 검찰 관료가 그만큼 소신을 갖고 일한 사람을 여태껏 처음 봤어요. (윤 전 총장은)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고 한 사람 아니에요? 그리고 그런 경력을 쌓아왔고”라고 했다.


이어 "새로운 인물이 나타나서 새로운 정치를 하겠다고 하면 내가 적극적으로 도와줄 용의가 있어요"라면서도 "그런데 지금은 그게 누군지 몰라요”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창당가능성을 일축했다.

금태섭 전 의원과 만나 신당 창당설이 나돈 데 대해선 "나는 신당 창당 이런 거 안 해요. 내가 뭐 하러 신당 창당을 해? 금태섭 전 의원을 만난 건 보궐선거 때 오세훈 후보를 도와준 게 고마워서 밥 한 번 사주겠다고 한 거지”라고 창당 가능성을 부인했다.


그는 퇴임 후 국민의힘을 '아사리판'이라고 호되게 몰아치는 이유에 대해선 "내가 나오자마자 당의 중진이라는 사람들이 당권경쟁이니 뭐니, 통합이니 뭐니 하며 시끄럽게 딴 짓만 하고 있으니까요”며 여러 명의 실명을 거론해 인신공격했다. 


우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안철수 국민의당과 합당을 밀어붙이는 데 대해 “내가 그 사람은 도저히 이해를 못하겠어요. 주호영 원내대표가 안철수를 서울시장 후보로 만들려던 사람이에요. 나한테는 차마 그 말을 못하고 뒤로는 안철수와 작당을 했다고"라며 "내가 그런 사람들을 억누르고 오세훈을 후보로 만들어 당선시켰는데, 그 사람들이 또 지금 엉뚱한 소리를 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자신을 '뇌물을 받은 전과자'라고 비난한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서도 “진짜 하류적인 사고방식을 가진 사람"이라며 "그 친구가 왜 그런 줄 알아요? 그 사람이 비대위원장 했을 때 아무것도 한 게 없어요. 옛날에 날 만나겠다고 쫓아다녔던 사람인데 지금은 자기가 비대위원장까지 했는데 방치했다고 불만이 많은 사람이지"라고 깎아내렸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에 대해서도 "옛날에 홍준표 의원은 뭐라고 했어요? 30년 전 동화은행 사건을 맨날 이야기했잖아요. 끄집어낼 수 있는 게 유일하게 그것밖에 없으니까”라고 싸잡아 비난했다.


자신을 '노욕에 찬 기술자'라고 비난한 장제원 의원에 대해선 “홍준표 의원 꼬붕이니까. 난 상대도 안 해요. 지가 짖고 싶으면 짖으라는 거지”라고 일축했다.



장제원 "뱀의 혀, 저렴한 거간"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20일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자신을 '홍준표 꼬붕'이라고 비난한 데 대해 페이스북을 통해 “뱀의 혀와 같은 독을 품고 있는 간교한 훈수이자, 저렴한 거간”이라고 원색비난했다. 

그러면서 "'김종인 꼬붕'이 아니어서 참으로 다행"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에 들어가면 백조가 오리 된다’ ‘흙탕물에서 놀면 똑같은 사람 된다’ 등등 솔깃한 말을 속삭이는데 과연 그럴까?”라며 “국민의힘에 들어오지 않으면, 대권으로 가는 길이 보이지 않을 것이다. 온갖 음해와 네거티브는 누가 나서 싸우고, 막대한 자금은 어떻게 조달하며, 일선 읍, 면, 동까지 뻗어있는 조직은 어떻게 감당할 거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러한 대선에 필요한 기본적이고도 실무적인 요소들은 차치하더라도, 독자노선을 가야 한다는 말은 단언컨대, 이간질”이라며 거듭 김 전 위원장을 비난했다.



주호영 "오해"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은 20일 원내대책회의후 기자들과 만나자신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작당을 하고 있다고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비난한 데 대해 “작당은 당을 만드는 게 작당”이라며 웃어넘겼다.


주호영 권한대행은 이날  “현상을 보는 생각은 각각 다를 수 있지만, 저는 경선 과정에서 특정인을 돕거나 한 적이 전혀 없다”며 자신이 안 대표를 서울시장 후보로 만들려 했다는 김 전 위원장 주장을 부인했다.

이어 “단일화가 깨어져 선거의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고 판단해 단일화가 깨어지지 않는 쪽으로 노력했을 뿐”이라며 “오해하고 계신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그는 김 전 위원장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입당에 반대하는 데 대해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들어오고 안 들어고는 본인의 상황에 따른 판단”이라면서도 “우리 당이 김 전 위원장의 표현처럼 별로라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무엇 때문에 입당하려고 하겠나?”라고 반문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982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