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과천시민 임지웅씨가 지난 16일 1일 명예청년시장으로 활동했다고 과천시가 19일 밝혔다. 

임씨는 미주한국일보 인턴기자를 지냈다고 한다.


김종천 과천시장이 16일 시장실에서 임지웅 명예청년시장에게 위촉패를 수여하고 있다. 사진=과천시청

임지웅 명예청년시장은 당일 오전 10시 시장실에서 위촉패를 수여받는 것을 시작으로 오전 시간에는 평소 관심분야 였던 문화예술 분야 담당자들에게 업무보고를 받고 질의 응답시간을 가졌다.

보고를 들은 임지웅 명예청년시장은 “과천시가 2019년부터 시민들에게 더 나은 문화컨텐츠를 제공하기 위해 어떠한 준비를 해왔는지 알게 된 좋은 기회였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오후에는 과천문화재단, 과천문화원, 추사박물관을 방문해 직접 시설을 둘러보고 운영상황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특히 추사박물관을 둘러보며 “최신 전시 시설과 전시품을 통해 남녀노소 모두에게 큰 호응을 얻을 수 있는 장소”라고 말했다.

이후 시청으로 복귀해 소감문을 작성하고 1일 명예청년 활동 소감문과 정책제언문을 작성하며 활동을 마무리했다. 


임지웅 명예청년시장은 “큰 틀에서 과천의 현황과 미래를 들여다 볼 수 있는 흥미로운 시간이었다. 또한 이전에는 피상적으로만 알았던 시정에 대해 이해하게 되는 좋은 기회였다. 이런 기회를 주신 과천시장님과 관계자 여러분들게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과천시는 청년들의 시정에 대한 이해를 돕고 정책제언 수렴 및 시정참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1일 명예 청년시장’제도를 도입했다.

지난 3월 5명의 청년명예시장을 선정했다. 

5명의 청년명예시장은 10월까지 매달 하루 1일 명예 청년시장으로 돌아가며 활동을 이어가게 된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981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