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압구정동 아파트 3.3㎡당 1억, 과천 9단지 7500만원 - 저층, 작은 면적 재건축 단지가 고가 거래돼
  • 기사등록 2021-04-06 17:03:29
  • 기사수정 2021-04-06 21:47:57
기사수정


재건축 호재가 있는 서울 압구정동 현대1차아파트 전용면적 245㎡(공급면적 80평, 11층)이 80억원에 거래됐다. 3.3㎡ (평)당 1억원을 넘어섰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5일 신고된 거래 금액이다.

 이는 지난해 10월 67억원에 거래된 것과 비교했을 6개월만에 13억원 가량 뛴 것이다. 

그렇다면 과천아파트 가격은 3.3㎡ (평)당 어느 선인지 관심이 모아진다.


재건축을 추진 중인 과천주공9단지 아파트가 저층단지의 메리트가 부각되면서 과천시내 아파트 단지 중 가장 비싼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사진=이슈게이트 


과천아파트 단지 중 가장 고가로 매매됐다고 신고된 곳은 8단지와 통합재건축이 진행 중인 9단지다. 9단지는 저층단지다. 

국토교통부실거래가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주공 9단지 전용면적 47㎡(공급면적 53㎡, 4층)는 2월3일 12억원에 매매됐다. 3.3㎡ (평) 당 7500만원대다. 

이는 1월25일 11억원에 비하면 1억이 상승했다.


그 다음이 역시 저층인 10단지이다.

지난달 가까스로 재건축 정비조합을 결성하는 데 성공한 10단지는 3.3㎡ (평) 당 6090~5700만원 선이다. 

이 단지 전용면적 105㎡(33평, 3층)는 지난 1월19일 20억1천만원에 매매됐다. 이어 2월17일엔 같은 면적의 5층 아파트가 19억원에 거래됐다.


이어 지난해 봄에 입주한 신축 과천푸르지오써밋이 고가행진을 하고 있다.

이 단지 전용면적 120㎡(공급면적 145㎡, 14층)는 지난 1월19일 26억5천만원을 찍었다. 3.3㎡ (평) 당 6022만원이다. 


역시 재건축 중인 중층 아파트 4단지는 3.3㎡ (평) 당 5600만원선, 5단지는 4155만원에 거래된 기록이 있다. 

4단지 전용면적 73㎡(27평, 6층)는 지난 2월18일 15억2천만원에 매매됐다. 

5단지 전용면적 124㎡(45평 ,12층)는 지난 2월27일 18억7천만원에 거래됐다. 

4단지는 23, 27, 31평형 등이고, 5단지는 37평과 45평으로 구성돼 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975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