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보선, 민주당 초강세 지역 사전투표율 낮아 - 종로구 동작구 순, 강남권 높아...서울시 전체 21.95%
  • 기사등록 2021-04-03 20:01:54
  • 기사수정 2021-04-04 09:20:46
기사수정


2일과 3일(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진행된 4·7 재보궐선거 사전투표율이 역대 재보선 최고치인 20.54%를 기록했다.

서울시장 선거는 184만9천324명이 참여해 전국 평균보다 높은 21.95%를 기록했다.

부산시장 선거는 54만7천499명이 투표해 전국 평균보다 낮은 18.65%를 기록했다.


이번 재보선 사전투표율은 종전의 재보선 최고치였던 2014년 10·29 재보선의 19.40%보다 1.14%포인트 높은 역대최고치다. 

아울러 2018년 지방선거 사전투표율인 20.14%보다도 높은 수준이다.  2020 년  21 대 총선은 역대 최고치인  26.69 %였다.

 

이런 추세대로면 최종 투표율도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2018 년 지방선거의 최종 투표율은  60.2 %였다.


이날 서울, 부산 지역에 많은 비가 내렸다. 

그럼에도 우산을 쓰고 줄을 서 기다리며 높은 투표율을 기록한 것은 이번 선거에 대한 높은 국민적 관심을 나타낸 것이어서 여야 어느 쪽에 유리하게 작용할지 주목된다.


지난해 4월 총선에서 수도권 민주당 후보들은 사전투표 덕을 많이 보았다. 

개표과정에 사전투표함이 개함되면서 표차를 더 벌리거나 역전극을 벌인 민주당 후보가 많았다.

올해는 젊은 층들이 대거 민주당에 등을 돌려 이들의 사전투표 참여는 총선과는 다른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는 분석이 우세하다.


여야는 모두 높은 사전투표율이 자신들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고 해석하고 있다.

민주당은 여론조사에서 잡히지 않던 '샤이 진보'가 투표장으로 향했다는 기대감을 표시했다.

국민의힘은 정부·여당에 분노한  20∼30대가 사전투표장으로 대거 향했을 것으로 전망했다.



서울시내 구청별로 사전투표 집계 결과 종로구가 24.44%로 가장 높고 동작구가 23.62%로 뒤를 잇고 있다.


금천구 중랑구 등 낮아...강남지역은 높은 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3일  "큰 차이는 없지만, 강서 강북 관악 구로 금천 동대문 중랑 등 전통적 민주당 초강세 지역의 투표율이 상대적으로 낮습니다"라고 지적했다.진중권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 지지자들이 사기를 잃었다는 얘기"라고 분석했다.선관위가 공개한 구별 투표율에 따르면, 25개 구 가운데 가장 투표율이 높은 곳은 '정치 1번지'로 불리는 종로구로 24.44%에 달했다. 동작구가 23.62%로 2위였다. 강남권 투표율이 이례적으로 대단히 높게 나왔다. 반정부 정서가 강한 강남권은 그간 상대적으로 사전투표율이 낮았던 지역이었다.송파구는 23.37%로, 종로-동작에 이어 25개 구 가운데 세번째로 높았다. 

서초구(22.56%), 강동구(22.50%)도 서울 평균을 웃돌았다. 강남4구 중 강남구(20.83%)만 평균을 밑돌았다.이밖에 서대문구(23.02%), 성북구(22.97%마포구(22.54%) 등의 투표율도 높았다.투표율이 가장 낮은 곳은 금천구로 18.89%에 그쳤다. 

25개 구 가운데 유일하게 10%대 투표율이다.이어 중랑구(20.26%), 동대문구(20.46%), 도봉구(20.80%) 순으로 투표율이 20%선에 그치며 상대적으로 낮았다.관악(21.10%), 그리고 박영선 후보 3선 지역구였던 구로(21.47%)도 평균을 밑돌았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974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