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정세균 국무총리는 3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정말 자신의 소신을 밝히려면 직을 내려놓고 당당하게 처신해야 한다"고 사퇴를 촉구했다.

그러면서 "국민을 선동하는 윤총장의 발언과 행태에 대해 행정부를 통할하는 총리로서 매우 유감스럽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행정부 공직자는 계통과 절차를 따를 책무가 있다. 저는 이 상황을 엄중하게 주시할 것이다. 그리고 총리로서 해야 할 역할에 대해 깊이 고민하겠다"며 필요시 문재인 대통령에게 윤 총장 해임을 건의할 것임을 시사하기도 했다.


친문 홍영표 민주당 의원은 3일 페이스북을 통해 "윤 총장이 국회가 추진 중인 검찰개혁을 맹비난하고 '직을 100번이라도 걸어서라도 검찰 폐지를 막겠다'고 했다. 얼토당토 않다. 직을 100번 걸어도 막을 수 없다"고 맹비난했다. 

그는 "불만과 이견은 정상적으로 절차를 밟아 개진 바란다. 온갖 억측과 언론플레이는 장관급 공직자의 올바른 처신이 아니다"라면서 "대통령의 고뇌에 찬 신임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일을 말아야 한다. 남은 임기 동안 주어진 직무에 충실할 생각이 없다면, 당장 자리에서 물러나는 것이 임명권자와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 즉각 사퇴를 촉구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957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