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0일 "경기도는 작년 4월에 이어 지역화폐로 2차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전 도민에게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정세균 국무총리의 지적에 지급시기는 미정이라고 단서를 달았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오전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지급대상은 나이, 직업, 소득 등 어떤 조건과도 무관하게 기본소득 방식에 따라 경기도에 거주하는 내국인 1천341만명과 외국인 58만명 등 약 1천399만명"이라고 밝혔다.

지급방식으로는 "현금 아닌 지역화폐카드나 신용카드 등에 입금되는 3개월 시한부 소멸성 지역화폐"라고 말했다.

재원조달과 관련해선 "지급액 1조3천998억원과 부대경비 37억원 등 1조4천35억 원의 재원은 지방채 발행이나 시민들의 부담 없이, 경기도가 현재 보유한 지역개발기금 8천255억원과 통합재정안정화기금 5천380억원, 재난관리기금과 재해구호기금 400억원으로 조달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급시기에 대해선 "구체적인 신청 및 지급 시기는 지금 당장 정하지 않고, '지방정부의 재난지원은 자율적으로 정하되 지급시기는 방역상황에 맞춰 달라'는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의 권고를 존중하여 코로나19 및 방역 진행추이를 면밀히 점검한 후 결정하겠다"고 했다.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20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이재명 지사에 대해 "경기도가 지원하는 건 좋다. 그렇지만 지금은 피해를 본 분들한테 지원하는 것이 적절한 타이밍이 아닌가"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정 총리는 이날 "지금 현재는 방역이 우선 아니냐? 지금 3차 유행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 아니냐. 그러면 방역이 우선이다, 그러면 피해를 많이 본 사람들한테 지원하는 것이 우선돼야 되지 않겠냐"고 반문하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이 지사가 4차 재난지원금을 전국민에게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데 대해서도 " 지금 상황에서 어디다 지원해야 되겠나? 차등지원하는 게 옳다, 그래서 피해를 많이 본 쪽부터 지원하는 것이 옳다"고 쐐기를 박았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9일 밤 MBC <뉴스데스크>에 출연해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해 "지금 거리두기를 하고 있는데 소비를 하라고 말하는 것이 마치 왼쪽 깜박이 켜고 오른쪽으로 가는 것과 비슷할 수가 있을 수 있다"고 비판했다.

이낙연 대표는 이 지사가 신속한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주장하는 데 대해서도 "지금 3차 재난지원금이 아직도 끝나지 않았다"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 대표가 공개석상에서 대선경쟁자인 이 지사를 이처럼 강도 높게 비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937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