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정세균 국무총리가 이례적으로 이재명 경기지사에게 직격탄을 날렸다. 

이 지사가 연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등 관료들을 비난하며 ’전국민 재난 지원금을 신속히 지원하고 지역화폐로 지급해야 한다‘고 압박한데 대한 반박이다.

 

정세균 국무총리. 자료사진 

정 총리는 7일 페이스북에 이재명 지사를 공개거명하며 “더 풀자와 덜 풀자와 같은 단세포적 논쟁에서 벗어나자”고 했다.

정 총리는 "급하니까 '막 풀자'는 것은 지혜롭지도 공정하지도 않다"라며 이같이 말하고 " 지금은 어떻게 하면 정부 재정을 ‘잘 풀 것인가'에 대해 지혜를 모을 때"라고 했다.


여권의 차기 대선주자 중 한 명인 이 지사가 재정확장과 속도를 주장하자 잠재적 대선주자인 정 총리가 원칙을 강조한 것이다. 

이로써 여권 내 차기 경쟁이 본격화할 것이라는 분석도 대두된다. 정 총리는 "며칠 전, 대통령께서 말씀하신 것처럼 코로나가 주는 '고통의 무게'는 결코 평등하지 않다"라며 "우리 정부는 확장적 재정 기조를 바탕으로 고통에 비례해서 지원한다는 분명한 원칙을 앞에 두고 정책을 펴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 지사가 전국민 긴급지원을 지역화폐로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데 대해서도 "정부가 투입한 재정이 효과를 내려면 '조기에', ‘지원이 절실한 분야에' 소비되어야 한다"라면서 "이런 효과는 기존의 방식대로 신용카드를 충전하는 방식으로 지급해도 아무 문제없이 달성할 수 있다"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해당 지역에서만 통용되는 지역화폐는 해당 지역민에게는 도움이 될 수 있을지언정 국가 차원에서는 굳이 이 방식을 채택해야 할 이유를 알기 어렵다"라고 거듭 반대의 뜻을 밝혔다.


이에 이 지사는 이날 밤 페이스북을 통해 "새해 첫 독서. 노무현 대통령님께서 퇴임 후 남기신 '진보의 미래'를 다시 꺼내 읽는다"라며 "서슴없이 '관료에 포획' 됐다고 회고하신 부분에서 시선이 멈춘다. '균형재정' 신화에 갇혀있는 정부 관료들에 대한 이보다 더 생생한 술회가 있을까"라고 했다. 

이처럼 노무현 전 대통령의 관료주의 지적 발언을 언급하는 것으로 미뤄 이 지사는 정부의 경제정책 수장인 홍 부총리를 겨냥해 재정확장과 지역화폐 지원 방안을 거듭 밀어붙일 것으로 예상된다.

여권 내 차기경쟁이 본격화되며 여권내 난기류가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931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