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날이 새고 돌아보니

한 자리 꿈이었다


흰쥐가 몰려나와 

꾀를 내고 재물 모으고

새끼를 막 퍼뜨린다고 하더니

시궁창에 빠진 검은쥐가 됐다


눈에 보이지도 않고

왕관 쓰고 나타나더니

몸속에 침입해 겁박하고 

전방위로 설칠 줄 다 몰랐네

거리두기로 살길이 막히고

세금폭탄에 상처만 깊어졌다


날이 새고 돌아보니

한 순간 떠돌이였다


사람 먼저 위한다 하더니

살려 달라 울부짖게 하고

함께 손잡고 가자 하면서

끼리끼리 해먹고 막살고 있네

안 가본데 가보자고 하면서 

무서운 벼랑으로 떠밀었다


나는 옳고 남은 그르고 

얼굴 두꺼워 부끄럼도 없고 

분노를 키워 편을 가르고

불난 곳에 기름만 붓고 있네

불쌍한 진실 발붙일 곳 없고

외로운 정의 쉴 곳은 어딘가


날이 새고 돌아보니

한 가닥 꿈 한줄기 떠돌이네

잃어버린 꿈 탄식 멈추고

이 아침 태양을 바라보며 

가슴 벅찬 꿈을 품고 가보세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926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