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GTX-C 인덕원 정차 캠페인에 안양시 도·시의원 나서...단계적 압박 강도 높여 - 과천청사역 대신 인덕원역이 정차역 돼야 한다는 논리 펴 파장
  • 기사등록 2020-06-04 12:42:59
  • 기사수정 2020-06-06 12:28:34
기사수정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노선 인덕원역 추가 정차를 요구하는 안양시가 단계적으로 국토부 압박 강도를 높이고 있다.

시민단체와 주민 자치단체 등에서 인덕원역 정차를 요구하는 현수막을 내건데 이어 4일에는 도의원과 시의원들 명의의 현수막이 걸렸다.

4일 경기안양시인덕원역 주변에 내걸린 현수막들. 더불어민주당 소속 안양시 도의원과 시의원들도 나서 GTX-C 노선 인덕원 정차를 요구하고 있다. 


이날 오전 안양시 4호선 지하철역 인덕원역 지상도로에는 십수매의 현수막이 걸려 있다.

이중 “국토부는 응답하라 인덕원정차는 역사적 사명”이라는 안양시 도의원과 시의원들 명의 현수막이 가장 높은 위치에서 펄럭였다. 

명기된 이름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심규순 도의원과 김은희, 박준모 시의원이다.



박준모 시의원은 “시의원으로서, 또 안양시민으로서 염원을 담아 현수막을 내 건 것”이라고 밝혔다. 

다른 시의원의 참여 여부에 대해서는 “우선 관양동을 선거구로 하는 3명이 먼저 행동을 한 것”이라고 했다.

안양시는 도의원이 6명이고 시의원이 21명이다. 지역구 국회의원은 3명이다.


앞서 지난 29일쯤부터 인덕원역도로, 관악대로, 안양시 평촌동 관양동 일원에는 “국토부는 GTX-C노선 인덕원 정차를 기본계획에 반영하라”는 등 내용의 현수막이 관양동통장협의회, 평촌동 자율방범대, 부녀회, 주민자치위원회, 바르게살기협의회,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상인회 등 명의로 내걸렸다.




안양시의 총력전에 중앙언론이 취재에 나서면서 인덕원역 정차를 요구하는 목소리의 파장이 커지고 있다.

 kbs는 3,4일 “인덕원역 신설- 반대, GTX 동상이몽”이라는 제목으로 보도하고 관련내용을 포털사이트에 띄웠다.


kbs는 보도에서 현수막이 대거 내걸린 인덕원 현장을 보여준 뒤 “안양시는 (인덕원역이) 4호선과 월곶-판교선, 인덕원-동탄선 등이 교차한다며, 자체 타당성 조사까지 추진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과천청사역에 부정적인 안양시 김산호 교통정책과장 인터뷰를 내보냈다.


그는 방송에서  "모든 사람이 인덕원에서 내려서 4호선을 타고 정부청사역에 가서 거기서부터 걸어서 250m를 가서 과천에서 GTX를 타야 합니다. 그럼 이용 안 하겠죠 사실은"라고 말했다. 

과천청사역 대신에 인덕원역에 정차를 해야 한다는 것이다.


kbs는 “이미 확정된 과천과 금정역 사이에 인덕원역을 신설하면, 역 사이 거리가 3km에 불과하다”고 과천시 주장을 전하면서 “이 때문에 이웃 과천시는 수도권 30분 내 출·퇴근이라는 광역철도의 취지를 훼손한다고 (안양시를) 비판한다”고 보도했다.

 이병락 과천시 교통과장은 인터뷰에서 “지금 역이 하나 더 생김으로써 (운행시간이) 더 길어집니다. 이용자 측면에서 더 이용하기가 어려워진다는 거죠"라고 반박했다.


안양시의 주장은 정부과천청사역에 이어 인덕원역 추가정차를 하자는 게 아니라 과천청사역이 환승에 불편하므로 인덕원역이 대신 정차역이 돼야 한다는 주장으로 들린다.


이는 당초 알려진 인덕원역과 정부과천청사역을 동시에 운영하는 개념과 다른 것이어서 논란이 커질 전망이다.


과천시청과 과천시의회는 이에 대해 별다른 움직임이 없다. 

일부 관계자는 “만에 하나 안양시에 의해 국토부 기본계획이 연기되고 인덕원역으로 정차역이 넘어가기라도 하면 시장과 시의회에 모든 책임이 돌아갈 수 있다”면서 후유증을 우려하고 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806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