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이동한의 세상읽기] 일본군 위안부, 아픔은 아픔으로 치유 안 된다 - 꿈틀미디어 대표 edmad5000@gmail.com
  • 기사등록 2020-05-14 11:49:51
기사수정



지난 7일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대구의 한 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992년부터 수요집회에 학생들이 낸 성금이 할머니들을 위해 쓰이지 않았다. 2015년 한일협정 당시 들어온 10억엔을 어디에 쓰는지 대표만 알고 피해자는 몰랐다. 정부는 왜 피해자들이 죽기 전에 보상과 사죄 문제 해결 못하고 있는가. 비례대표 당선인 윤미향 전 정의연 이사장은 국회의원은 하지 말고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위안부 단체에 속았고 당했다. 수요집회는 중단해야 한다. 나가지 않겠다" 는 선언을 했다.



이에 대한 정부와 언론, 시민단체의 해명과 논란이 확산 되고 있다, 

지난 12일에는 이용수 할머니가 후속 입장문을 통해 3가지 제안을 발표했다. "첫째 문제해결을 위해 직접 당사자인 한일 국민들 간에 교류 관계의 구축이 필요하다. 둘째 지난 30년간 진실을 밝히기 위한  투쟁 과정의 오류나 잘못을 극복해야 한다. 셋째 지난 정부와 현 정부의 관계자와 정대협이 면담한 내용을 국민에게 공개해야 한다 "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불필요한 억측과 논란으로 편 가르기를 해서는 안 된다. 아픔은 아픔으로 치유하는 것이 아니라 감싸고 보듬어주는 마음에서 치유된다"고 강조했다. 



진보 여권 인사들은 "할머니의 기억에 문제가 생겼다" "주변에 계신 분에 의해 기억이 왜곡됐다" " 나이든 할머니는 이랬다 저랬다 화내고 섭섭하다고 한다" 는 등 치매 걸린 할머니로 폄하했다. 

정의연의 기부금 유용에 대해 전 이사장 딸의 유학비 문제, 장학금 시민 단체 간부의 딸에게 준 문제, 맥줏집 술값 과다 지출 문제 등의 의혹이 불거졌다. 



 진보 진영에서는 "친일 세력의 부끄러운 역사 감추기 시도" "보수 언론과 야당이 만든 모략극" "친일, 반인권, 반평화 세력의 최후 공세" 등 이념적으로 반격을 했다. 


친일파 청산과 피해 보상에 관한 논란은 해방 후 계속되어 온 역사적 과제다.

 1948년 제헌국회에서 반민특위를 설치하고 반민족 행위자를 색출해 처벌하려 했다. 그러나 반민특위가 삼권분립에 위배되고 공산주의를 막는 것이 급하다며 친일파 처벌이 중단됐다.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을 하면서 경제개발 지원금이 급해서 일본의 불법적 지배와 강제동원 피해보상을 명확히 하지 못했다. 

2015년 한일 일본군 위안부 보상합의를 하면서도 충분한 피해 당사자와 협의하지 않았다. 2018년 일본 강제징용배상 관련 대법원 판결도 일본이 반발하면서 무역 갈등으로까지 비화됐다. 



지금까지 친일파 청산과 위안부 보상 문제의 해결을 위한 정부와 국민의 노력이 문제의 본질을 떠나 정권 유지를 위한 수단이 되어 왔다. 

정권이 바뀔 때마다 전 정권 때 이루어진 국내 정책이나 국제 협상을 부정하면서 현 정권의 정당성을 내세우려 했다. 

정적을 친일파라는 프레임을 덮어 씌어 죽이고, 위안부 피해자들을 보호하면서 여론의 지지를 얻으려는 정치적 계산을 했다면 이것은 큰 잘 못이다. 


90세가 넘은 이용수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자를 돕는다는 정의연 단체에 속고 당했다고 해서 할머니가 치매가 걸렸다고 하고 그 주변의 보수 집단을 무조건 친일 모략으로 공격할  일이 아니라 공금 회계 장부를 공개하고 자처해 조사를 받고 비참한 역사의 상처를 지니고 사는 할머니를 찾아가 고개를 숙이고 죄가 없더도 용서를 구하면 된다. 


정부와 언론도 할머니의 상처를 낫게 해 주지는 못 할망정  또 상처를 입히는 일은 하지 말아야 한다. 

이용수 할머니는 “아픔은 아픔으로는 치료할 수가 없다”고 하셨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795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