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지난 9일 이낙연 대표가 서울역에서 인사하고 있다.  이낙연 페이스북 


이낙연 개혁신당 공동대표는 10일 본인은 광주, 이준석 공동대표는 대구에 출마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일리 있는 얘기"라며 가능성을 열어놓았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채널A '뉴스A'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며 " 지도체제가 구성돼있고 앞으로 그런 문제를 비롯해서 중요한 전략적 문제들은 빨리 상의 결정해야겠다"라고 밝혔다.


그는 수도권과 영호남에 모두 후보를 내느냐는 질문엔 "내야죠. 최대한 좋은 후보를 찾아서 거의 모든 지역에 후보를 내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여여가 모두 위성정당을 만들기로 한 데 대해 "양대 정당이 비례대표까지 싹쓸이하겠다는 것"이라며 "더구나 민주당은 연합위성정당을 만들겠다 이랬는데 그 얘기는 이런 거다. 경제계를 보면 대기업, 중소기업, 벤처기업도 있는데 대기업이 중소기업 벤처기업까지 계열화 하겠다, 편입시키겠다 이런 얘기거든요. 그럼 자기들 끼리는 이익이 될지 모르지만 경제에는 나쁜 영향을 주는 것"이라고 ‘문어발’이라는 취지로 비판했다.


이어 "우리 정치가 다양성의 시대로 가고 있는데 다시 그걸 양당으로 카르텔화 하겠다는 얘기니까 대단히 국가에 해악을 끼치는 나쁜 짓"이라며 "국민들이 심판해주셔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친명이 윤석열 정권 탄생 책임론을 물어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등에 대해 불출마 압박을 가하는 데 대해선 "참 부끄러운 일"이라며 "왜 그렇게 남 탓을 하냐"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지난 번 대선은 모두가 인정했다시피 역대 최악의 비호감 선거였다고 이렇게들 말하지 않나. 양쪽이 모두 비호감인데 비호감이 좀 더 심한 쪽이 지고 조금 덜한 쪽이 이겼다 이렇게 봐야 할 것"이라며 "그렇다면 먼저 후보 또는 운동을 함께 했던 분의 잘못, 이걸 먼저 따지는 것이 맞지, 무슨 정부탓이다, 이렇게 나가는 건 대단히 부끄러운 일"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이러니까 국민들이 질리는 거다. 한때는 저(이낙연) 때문에 졌다고 그러더니 이제는 문재인 대통령 때문에 졌다고 그러니까. 그런 식이라면 박근혜 대통령이 당선된 건 이명박 대통령 덕분이었나? 그건 안 맞는 얘기"라면서 "우리 흔히들 총선은 회고투표, 대선은 전망투표라고 말한다. 어떤 사람이 대통령이 돼야 5년 동안 좋게 되겠는가, 그 후보를 보고 판단하는 거다. 그런데 후보얘기는 싹 빠지고 나머지 남탓이다 그러면 그럼 후보는 아무나 뽑아도 되나요, 그건 잘못"이라며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직격했다.


더 나아가 "최근 대선 백서 냈다고 하는데 보도 따르면 8백 몇페이지에 후보얘기는 없다고 해요. 그런 일이 어딨나. 그래가지고 어떻게 국민들한테 표를 달라고 하나"고 힐난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460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