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국민의힘 최기식 예비후보가 8일 과천시의회에서 22대 총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이슈게이트 


국민의힘 의왕과천 최기식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8일 의왕시와 과천시에서 잇달아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4월10일 치러지는 22대 총선 출마를 선언했다.


최 예비후보는 이날 과천시의회 1층에서 열린 출마선언식에서 “갑질 정치가 민생을 위협하지 않는 나라, 국민이 주인 되는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또 "선당후사가 아니라 '선민후사' 정신으로 민생과 국민을 위한 국회의원이 되겠다"라고 다짐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에 대해 “야당은 지금껏 ‘선당후사’를 강조하며 자신들의 결속력을 다져왔고, 그로 인해 국민 여러분의 삶은 철저히 외면되었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현 이소영 국회의원을 겨냥 “지금껏 우리 지역 국회의원은 개인의 출세와 당에 대한 헌신만을 우선해 왔을 뿐만 아니라 야당 집권 12년 동안 시민 여러분은 철저히 외면당했으며 지역발전은 답보·도태됐다”고 직격했다.


최 예비후보는 “현재 우리 의왕과천 양 시의 지자체장이 국민의힘 소속이고 도의원 및 시의원 대다수가 국민의 힘”이라며 “강력한 집권여당의 힘과 결속력으로 뭉쳐 지금과는 다른 무수한 변화를 만들어 낼 수 있고, 대한민국 그 어느 지역에서도 유례를 찾을 수 없는 비약적인 발전과 안정을 이루어 낼 수 있는 기회”라고 국민의힘 지지를 호소했다.


최 예비후보는 자신을 통일전문가로 내세우고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수호하고 통일 대한민국의 미래와 사회 전체를 아우르는 진정한 통합을 향한 노력, 거대 야당의 폭주에 짓눌린 국민 대다수의 삶의 회복을 위해 헌신하려는 열정을 주목해달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성장기에 대해 “흙수저도 없었다”라면서 “일제 강점기에 징용 다녀오신 아버지, 소년공으로 고생하며 가족을 지키신 형님, 평생 손에 물마를 새 없이 일하며 생계를 책임지신 어머니와 누님들의 희생으로 검사가 되었다”라고 소개했다.


출마선언식에는 김현석 경기도의원, 김진웅 과천시의회 의장, 우윤화 부의장, 하영주 황선희 시의원과 당협동별 직능단체장 등이 참석했다.



최 예비후보는 일문일답에서 “과천이 최근 지정타 입주, 재건축 등으로 젊은층 유입이 많아졌다”는 질문에 “젊은 세대들은 보수냐 진보냐를 두고 투표하기보다는 누가 우리 아이들의 교육, 보건의료, 복지, 환경 등의 공약을 내고 실천하는 힘을 갖고 있느냐를 볼 것”이라며 “공약으로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소영 국회의원과 차별화에 대해서는 그는 “세 아이를 키워봐서 교육 문제를 더 잘 준비할 수 있다”라며 “과천의왕은 두 곳 다 시장도 집권당이다. 지역숙원사업을 풀려면 집권당 국회의원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의왕과천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는 “군법무관을 끝내고 오면서 과천터널에서 본 관악산이 포근하고 멋있어보였다. 고향을 떠난 지 20~30년이 지났는데 고향에 가서 정치를 하는 것은 넌센스라고 생각했다”라며 “독일 유학 후 과천에 자리를 잡으면서 우리 아이들이 자라고 내 인생의 1/3을 살아야 명함을 내 밀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445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