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 동       심 >


가을 어느날 

손자 왈

할아버지 잠자리 잡으러 가요.

잠자리 잡으러 가자!

잠자리 잡으러 가자!

둘이서 노래 부르며 

인근 정자가 있는 풀밭으로,


잠자리와 방아개비 잡느라

해질녘 

집에 갈 시간이 되었다고 

엄마가 기다린다고 하여도,

조금만 더 

조금만 더 하며

곤충잡기에 몰입하는 손자를 보니 

옛적 생각이 저절로,


반세기라는 

긴 시간이 지난 지금도 

변치 않는 동심의 세계,

아!

내 가슴속 깊이 

잠자고 있는 옛적 소년이 

깨어났으면!

깨어났으면!


~ 10월 어느날 푸르른 하늘을 바라보며, 글 사진=박시응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253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