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가을은 축제의 계절이다. 축제의 계절을 맞아 과천시는 매 주말 축제가 이어지고 있다. 


과천화훼축제가 30일 시작됐다. 과천 중앙공원 일원은 가을꽃 국화로 뒤덮였다.  이슈게이트 



30일 과천시별양동 중앙공원에서 나흘 간의 화훼축제가 시작됐다. 중앙공원은 온통 가을의 상징 국화로 뒤덮였다.  


과천은 전국 최대 규모의 화훼단지가 있다. 

올해 과천화훼축제가 25년째를 맞고 있다.


'꽃으로 수놓는 과천의 가을'을 주제로 오는 10월 3일까지 열리는 화훼축제는 풍선아트를 비롯해 체험부스를 운영하고 꽃으로 장식한 포토존, 이웃나눔 꽃 바자회에서 화분을 구입할 수도 있다.


축제장에는 관내·외 우수화훼품목 및 수출·입 주력품목과 과천명품화훼를 대표할 수 있는 꽃들로 이코체 정원, 가을행복길, 하늘추억길, 숲속 낭만길, 도란도란길 등의 소주제에 맞춰 다양한 작품을 꾸며 조형물과 함께 전시된다.


축제기간 중에는 꽃 소비 저변 확대를 위한 직거래 장터도 마련돼 시중 가격 대비 저렴한 가격으로 꽃과 반려식물 등을 구입할 수 있다. 

직거래로 판매된 수익금은 이웃돕기 성금으로 쓰일 예정이다. 


30일 오후 과천중앙공원 야외음악당에서 화훼축제 개막식이 열리고 있다.  이슈게이트 



이날 오후 중앙공원 음악당에서 열린 화훼축제 개막식은 많은 시민들과 초대가수 팬클럽 회원들이 모여 음악당을 가득 채웠다. 가수 나태주 등이 열창해 박수를 받았다. 


박태석 화훼협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과천화훼산업이 중요한 갈림길에 놓여있다”며 “이제까지 생산위주의 화훼산업이었다면 앞으로는 유통위주의 화훼산업이 될 것이다. 유통산업의 화훼단지가 더 큰 발전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과천시 화훼단지는 주암지구와 과천지구의 주택 건설로 땅이 수용됐다.


신계용 과천시장은 “과천의 농업이 화훼농업인데 아파트로 변모하면서 화훼인들이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불안해하고 있다”며 “화훼산업이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이소영 국회의원은 “코로나 장기화로 어둡고 긴 터널을 지나왔다”면서 “앞으로 좋은 일 기쁜 일 꽃길만 걷고 과천시가 더 아름다워지고 시민들이 행복한 가을을 만끽하기 바란다”고 축사했다.


김진웅 시의장은 “화훼축제가 25회가 됐다”면서 “꽃의 도시는 관광도시인데 과천시도 꽃의 도시로 규모가 큰 축제가 돼 전국에서 찾아오는 행사로 발전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개막식에서 과천농협(조합장 이경수)이 화훼농협 발전기금으로 1천만원을 후원했다.



국화 등 꽃향기가 넘쳐나는 과천 중앙공원 일원.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250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