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2020 7월 국정원장 임명장을 받은 뒤 문재인 대통령과 기념촬영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서해 공무원 피살' 기록 삭제·조작 의혹 등을 수사 중인 검찰이 16일 새벽 박지원(80) 전 국가정보원장 자택에 대해 긴급압수수색에 나섰다.


또 서훈 전 국정원장, 서욱 전 국방부 장관의 자택, 서 전 장관의 의혹과 관련해 국방부 예하부대,해양경찰청 등도 동시다발적으로 압수수색에 나섰다.


박 전 원장은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대준 씨가 2000년 9월 22일 북한군에 피살됐을 당시 상황에 대한 첩보 관련 보고서 등을 무단 삭제한 국가정보원법상 직권남용, 공용전자기록 등 손상 등의 혐의로 국정원에 의해 고발됐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을 끝내는 대로 박 전 원장과 서훈 전 국정원장, 서욱 전 국방장관에 대한 소환조사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정부의 비리의혹에 대한 수사가 본격 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문재인 정부에서 2020년7월부터 2022년5월까지 국정원장으로 재직했다.


박지원 전 국정원장이 19년전 대북송금사건과 알선수재 등 비리의혹에 연루돼 검찰에 출두하던 모습. 그는 당시 "꽃이 지기로소니 바람을 탓하랴"라며 순응하는 태도를 취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이희동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박지원 전국정원장과 서훈 전국정원장, 서욱 전 국방장관의 자택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냈다. 


서 전 장관은 감청 정보 등이 담긴 군사 기밀 삭제를 지시한 직권남용 및 공용전자기록 손상 등으로 고 이대준씨 유족에 고발당했다.


 서훈 전 국가정보원장은 당시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으로서 국방부 등에 이씨가 '자진 월북'한 것으로 조작하도록 지침을 내렸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ϕ 관계장관회의 참석자 박지원 서훈 서욱 노영민 이인영


국정원 등은 이씨 사망 다음 날인 2020년 9월 23일 오전 1시와 10시 두 차례 열린 관계장관회의 전후 국정원 및 국방부 군사통합정보처리체계(MIMS·밈스) 내에 기밀 정보가 삭제된 것으로 보고 있다.

당시 회의에는 서 전 장관을 비롯해 노영민 전 비서실장, 서훈 당시 국가안보실장, 박지원 전 국정원장, 이인영 전 통일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228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