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휴가를 마치고 출근한 윤석열 대통령이 달라졌다. 

윤 대통령은 8일 "중요한 정책과 개혁 과제의 출발은 국민의 생각과 마음을 세심하게 살피는 과정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정기조로 우선 국민의 생각과 마음을 살피겠다고 천명한 것이다.


이날 출근하면서 가진 도어스텝핑 태도도 달라졌다. 

 특유의 어깨가 크게 흔들리는 걸음걸이를 자제하면서 큰 동작을 줄이려 노력하는 모습이었고, 표정도 사뭇 진지한 모습을 보이는 등 보다 몸을 낮추는 모습이었다. 


'만 5세 입학' 학제개편안, 외고폐지안 등 정책 혼선으로 8일 자진사퇴를 밝히는 박순애 교육부총리.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한덕수 국무총리와의 주례회동에서 "국민 뜻을 거스르는 정책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강인선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강 대변인은 윤 대통령과 한 총리가 국정 현안을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향후 국민 뜻과 눈높이에 맞춘 국정운영 등 국정 쇄신 방안에 대해 폭넓게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앞서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도 "국민을 더 세심하게 받들기 위해 소통을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추석이 다가오고 있으니 지금부터 물가 관리를 철저히 하고 민생을 빈틈없이 챙기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출근길에 "국민 뜻을 세심하게 받들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윤 대통령은 초심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출근길 기자들과 만나  "돌이켜보니 부족한 저를 어떨 때는 호된 비판으로, 어떤 때는 따뜻한 응원과 격려로 이자리까지 오게 해주신 국민들께 감사하는 마음을 먼저 다시 한 번 갖게 됐다"며 "결국 제가 해야 할 일은 국민들의 뜻을 세심히 살피고 늘 초심을 지키며 국민의 뜻을 잘 받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기 초부터 새 정부의 국정운영 동력을 상실할 수 있다는 우려가 쏟아져 나오자 윤 대통령이 초심을 강조하며 자세를 낮춘 것으로 보인다.




ϕ 대통령실 추가 인적쇄신으로 이어질 지 주목 



“국민 뜻 거스르는 정책 없다”는 윤 대통령 국정기조에 따라 '만 5세 입학' 학제개편안, 외고폐지안 등을 둘러싼 혼선을 일으킨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8일 자진 사퇴했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 건물에서 "저는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직을 사퇴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박 부총리는 "제가 받은 교육의 혜택을 국민께 되돌려드리고 싶다는 마음으로 달려왔지만 많이 부족했다"며 "학제개편 등 모든 논란 책임은 저에게 있으며 제 불찰"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 아이들의 더 나은 미래를 기원한다"고 말하고 나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지 않고 퇴장했다.


형식은 자진사퇴이지만 사실상의 경질로 읽힌다.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첫 국무위원 퇴출이다. 

박 교육장관 사퇴는 지난달 5일 윤석열 대통령이 임명장을 준 뒤 34일 만이다.


박 부총리 낙마에 이은 대통령실 참모진 일부 개편 등 민심을 돌려잡기 위한 추가 인적쇄신으로 이어질지도 주목된다.

한국갤럽 등 여론조사에서 대통령 휴가 중 지지율이 출범 후 최저치인 24%까지 떨어진 상황과도 맞물린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226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