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둔촌주공 재건축 공사현장.  


건설사 시공능력 평가 결과 삼성물산이 9년 연속 1위 자리를 유지했다.

대림산업에서 건설사업 부문을 분할해 설립된 DL이앤씨(DL E&C)는 작년 8위에서 올해 3위로 순위가 5계단이나 상승했다.


Φ 삼성물산, 9년 연속 시공능력평가 1위…DL이앤씨 3위 '복귀’


국토교통부는 전국 건설업체를 대상으로 한 '2022 시공능력 평가' 결과를 31일 내놓았다.

 토목건축공사업에서 삼성물산은 시공능력평가액이 21조9천472억원으로 평가됐다.


2위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현대건설(12조6천41억원)이 차지했다. 

3위는 DL이앤씨(9조9천588억원), 4위는 포스코건설(9조6천123억원), 5위는 GS건설(9조5천642억원)이 탑5에 들었다. 

 

6위는 대우건설(9조2천305억원), 7위는 현대엔지니어링(9조1천185억원), 8위는 롯데건설(7조2천954억원), 9위 SK에코플랜트(옛 SK건설·5조3천560억원), 10위 HDC현대산업개발(4조9천160억원)이다. 

작년 13위였던 호반건설은 올해 시평액 3조5천626억원으로 11위로 올랐고, 금호건설(2조5천529억원)은 작년 22위에서 올해 15위로 7계단 상승했다.


시공능력평가는 발주자가 적정한 건설업체를 선정할 수 있도록 건설공사실적과 경영상태, 기술능력, 신인도 등을 종합 평가해 시공능력평가액(시평액)을 산출해 매년 7월 말 공시하고 8월 1일부터 적용되는 제도다.

시평액은 공사 발주자가 입찰제한을 하거나 조달청의 유자격자명부제, 도급하한제 등의 제도를 운용할 때 근거로 활용된다.


 Φ 아파트 공사실적 1위는 GS, 업무시설 1위는 현대건설 


종합건설업의 업종별 공사실적을 보면 토건 분야는 현대건설 7조9천254억원, 삼성물산 7조5천208억원, 대우건설 6조5천348억원, GS건설 6조1천691억원 등의 순이었다.

토목은 현대건설 1조4천164억원, 대우건설 1조3천80억원, SK에코플랜트 1조2천485억원 순이다.


건축은 현대건설 6조5천8억원, 삼성물산 6조4천883억원, 대우건설 5조2천268억원 순으로 집계됐다.

 ‘아파트’는 지에스건설(4조 5,202억원)·대우건설(4조 4,006억원)·현대건설(3조 5,725억원) 순이다.

 ‘업무시설‘은 현대건설(1조 1,865억원)·현대엔지니어링(9,048억원)·삼성물산(6,652억원)수이고 ’광공업용 건물’은 삼성물산(4조 3,117억원)·SK에코플랜트(2조 2,429억원)·현대건설(6,493억원) 순이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222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