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정부가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재초환) 부담금 손질에 나선 가운데 서울 용산구 이촌동 한강맨션 재건축 조합에 가구당 7억원이 넘는 부담금 예정액이 통보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촌한강맨션. 


22일 한국부동산원과 정비업계에 따르면 부동산원은 최근 이 아파트의 재건축 조합에 가구당 평균 7억7천만원의 재건축 부담금 예정액을 통보했다.

이 금액은 현재까지 통보된 예정액 중 최고가다.

당초 조합이 예상했던 금액인 4억원보다 두 배 가까이 높은 것이다.


한국부동산원과 조합 양측의 부담금 추정액이 큰 차이가 나는 것은 시세 때문으로, 부동산원은 현재 시세를 호가 기준으로 보고 있는 반면 조합은 실거래 가격을 기준으로 부담금을 추정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조합 측은 여러 차례 이와 관련한 의견을 전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한다.


실제로 재건축부담금 산정 과정에서 한국부동산원은 한강맨션의 현재 시세를 3.3㎡당 8000만원으로 계산해 사업 종료 때에는 3.3㎡당 1억원을 넘길 것으로 예측했다. 

반면 조합 측의 계산에 따르면 현재 실거래가를 기준으로 6500만원 수준인 시세는 사업 종료 시점에도 8000만원에 그친다.


재건축 부담금은 사업시행인가 이후 1차로 예정액이 통보되고, 최종 확정 부담금은 준공 후 사업 종료 시의 가격으로 부담금이 통지되는 만큼 이 금액대로 부담금을 내는 것은 아니다.

다만 예상보다 높은 부담금에 조합 측은 당혹해하는 분위기다.


추정액이 예상을 크게 웃돌면서 주민 사이에서는 “이대로면 재건축사업 수익성이 없는 것 아니냐”는 우려마저 나오고 있다.

이처럼 부담금 예정액이 예상보다 높게 나오자 이례적으로 재건축 분양 대신 현금청산을 선택한 가구가 5가구나 나온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부담금은 종전의 35층 설계에 맞춰 책정된 것으로, 조합 측은 추후 68층으로 설계변경을 한 뒤 재건축 부담금 산정을 다시 신청할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현재 과도한 부담금을 낮추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218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