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6·25전쟁 제72주년을 맞아 의왕시는 25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기념식을 거행하고 참전용사들과 유족들의 헌신을 기리는 걷기행사를 진행했다.  

안양시도 6·25 참전유공자회와 공동주관으로 시청대강당에서 행사를 대대적으로 열고 기념전시회도 열었다.


의왕시와 안양시는 행사 후 당일 즉각 보도자료를 내고 참전전우들의 희생을 기렸다. 


반면 과천시는 행사를 연 사실도 알리지 않았다. 6·25 하루 전날 지역 군부대 관계자들이 현충탑에 헌화한 것만 알려졌을 뿐이다. 



6·25 전쟁 72주년을 맞아 국화바구니 두 개가 덩그러니 놓여진 과천시 현충탑. 이슈게이트 



25일 의왕시 기념행사에는 6·25참전용사, 각 보훈단체장, 기관·단체장 등 200 여명이 참석했다.

의왕시는 기념식 현수막에 "모두가 ‘지켜낸 자유, 지켜갈 평화' "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조국수호에 헌신한 참전용사에 대한 예우와 희생정신을 기렸다.


 기념식 후 6.25 참전유공자와 유가족들은 '왕송호수 둘레길 걷기 행사'도 함께 했다. 


기념식에서 애국정신 함양을 위해 헌신한 호국, 안보단체 유공자 10명에게 시장 표창이 수여했다.


김상돈 의왕시장은 “지금 우리가 누리는 자유와 경제적 번영은 나라와 가족을 지키기 위해 몸 바쳐 희생하신 분들과 6.25참전 유공자 여러분의 값진 공훈 속에 이루어진 것임을 우리는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소영 국회의원은 “우리에게 위기 상황이 닥칠 때면, 대한민국 국민들에게는 '국난극복의 DNA'가 있다고들 얘기하는데 그 DNA의 원천이 우리 호국영령과 국가유공자들”이라며 “존경과 존중이 제도적으로 구현될 수 있도록, 참전유공자와 유가족분들의 처우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25일 의왕시청 대회의실에 열린 6·25 전쟁 제 72주년 기념식.  의왕시. 



안양시는 25일 오전 안양시청 대강당에서 6·25전쟁 제72주년 기념식을 열었다.  또 강당 앞 로비에서는 무공수훈자회 안양시지회가 주관해 20일부터 25일까지 6·25전쟁 마지막 사진 전시회가 열렸다.

기념식에는 6·25 참전 유공과 유가족, 내빈 등 5백여 명이 참석, 자유와 평화수호 의지를 다지는 시간이 됐다.


25일 안양시청 강당에서 열린 6·25전쟁 기념식. 



과천시 중앙공원 현충탑에는 국화 바구니가 두 개 세워졌다. 

'숭고한 충정 가슴깊이 새기겠습니다'라는 글이 쓰여진 리본이 매여있었다.


지역의 군사안보지원부대에서 보낸 것이었다.

군부대 관계자들은 하루 전인 금요일(24일) 현충탑에 헌화하고 참배했다. 


신계용 시장 당선인은 페이스북에 “이 땅의 자유민주주의를 지켜내기 위한 순국선열들의 숭고한 희생에 깊은 경의의 마음을 표합니다”라며 “ 오늘날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에 감사하며, 고귀한 희생 절대 잊지 않겠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Φ 내년부터는 과천시도 시청 주도로 기념식 열고 참전용사들의 숭고한 희생에 경의 표해야  



의왕시, 안양시와 달리 과천시는 6·25전쟁 제72주년 기념식에 대해 보도자료를 당일날 내지 않았다.

이 나라를 지켜낸 선열과 참전전우들, 유가족들의 충정을 기리기 위해서는 과천시청이 주관해 적극적으로 6·25전쟁 기념식을 열고 다양한 행사를 통해 희생과 헌신에 대한 충분한 예우를 해야 할 것이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205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