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검수완박’ 입법 폭주, ‘개콘’ 인사청문회, 박완주 의원 성비위 등으로 민주당 지지도가 폭락했다. 반면 국민의힘과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은 급등했다.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에 거대한 후폭풍이 불고 있다. 


13일 한국갤럽에 따르면, 10~12일 사흘간 전국 성인 1천명을 대상으로 정당지지율을 조사한 결과 국민의힘 45%, 더불어민주당 31%, 지지하는 정당 없는 무당(無黨)층 18%, 정의당 5% 순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은 전주보다 5%포인트 급등한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10%포인트나 폭락했다. 

국민의힘 지지도 45%는 2014년 11월 이후 7년 6개월 만의 최고치다.


지역별로 보면 민주당은 호남에서만 앞섰을 뿐, 나머지 모든 지역에서 국민의힘에 크게 밀렸다.


특히 6.1 지방선거 승부처인 서울의 경우 국민의힘 45%, 민주당 30%였으며, 인천/경기도 국민의힘 41%, 민주당 34%로 나타나 민주당의 수도권 선거에 초비상이 걸렸다.


특히 박완주 의원의 지역구가 있는 대전/세종/충청은 국민의힘 48%, 민주당 30%로 민주당 지지세가 상당히 약화됐다.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은 급등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현재 대통령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잘못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물은 결과, 52%가 긍정 평가했고 37%는 부정 평가했다.

지난주 조사때 41%였던 긍정평가가 11%포인트나 급등했다.

부정평가는 지난주 48%에서 11%포인트나 줄었다.


윤 대통령이 앞으로 5년 동안 대통령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할 것으로 보는지, 잘못 수행할 것으로 보는지 물은 그 결과는 60%가 '잘할 것', 28%가 '잘못할 것'이라고 내다봤으며 그 외는 의견을 유보했다.


이재명 민주당 상임고문의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 출마에 대해선 부정적 시각이 더 많았다.'좋게 본다'는 37%에 그쳤고, '좋지 않게 본다'는 48%였다. 의견 유보 15%였다.


한동훈 법무장관 후보자 긍정평가는 인사청문회 후 높아졌다.'법무부장관으로 적합하다' 44%, '적합하지 않다' 36%, 의견 유보 20%다.앞서 지난달 19~21일 조사에서는 적합 38%, 부적합 35%였다.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에 대해서는 비판적 여론이 여전히 높았다.'보건복지부장관으로 적합하다' 24%, '적합하지 않다' 45%, 의견 유보 30%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무선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유선전화 RDD 10% 포함)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응답률은 10.3%.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185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