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불어민주당의 ‘검수완박’ 후폭풍이 경기도 선거를 강타하는 양상이다.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가 ‘검수완박’ 국회통과, 공포 전 주에는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후보에게 오차범위 밖에서 뒤졌지만, 민주당이 검수완박 일방 강행· 공포 후 오차범위내 앞서는 것으로 조사된 여론조사가 나왔다.




9일 중부일부에 따르면, 데일리리서치가 중부일보 의뢰로 5~6일 이틀간 경기도 유권자 1천명을 대상으로 김은혜-김동연 가상 양자대결시 지지율을 조사한 결과 김은혜 47.2%, 김동연 41.9%로 나타났다.격차는 5.3%포인트.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  


김은혜는 검수완박이 일방통과되기 전 같은 업체 조사 때 김동연에게 오차범위 밖에서 밀렸지만 열흘 만에 뒤집는 결과가 나왔다. 

데일리리서치 4월 24~26일 조사는 김동연 46.5%, 김은혜 37.7%였다.


열흘만에 김동연은 4.6%포인트 빠진 반면 김은혜는 9.5%포인트 급등하면서 순위가 뒤바뀌었다.


강용석 무소속 후보까지 포함시킨 조사에서는 김은혜 44.8%, 김동연 41.0%, 강용석 10.1%로 나타났다.

 ‘기타 후보’를 지지한다는 의견은 0.2%, 부동층은 4.0%였다.


지방선거의 성격에 대해선 안정론이 견제론보다 높았다.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어느 정당에 힘을 실어야 한다고 생각하는가’에 대한 물음에 응답자 42.5%가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위해 국민의힘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라고 답했다. 

‘새 정부를 견제하기 위해 더불어민주당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32.2%에 그쳤다.


정당 지지율은 국민의 47.8%, 민주당 37.5%, 정의당 2.5%, 기타 정당 2.1% 순이었다. 부동층은 10.2%였다.


(이번 조사는 100% 무선전화 ARS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응답률은 2.9%,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182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