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18일(월)부터 마스크 착용을 제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된다.  

행사와 집회, 종교시설 인원제한 모두 사라진다.

 다만 실외 마스크 해제는 2주 후 평가키로 했다. 

2020년 3월 거리두기가 도입된 이후 2년 1개월 만의 일상회복이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15일 코로나 일상회복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25일부터는 코로나19 감염병 등급도 현행 1급에서 2급으로 낮아져, 코로나19에 감염 돼도 격리되지 않는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방역상황이 안정되고 의료체계의 여력이 확인됨에 따라 그동안 방역조치의 중요한 상징으로 여겨졌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과감하게 해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구체적으로 "현재 밤 12시까지인 다중이용시설 영업시간 제한과 10명까지 허용되던 사적모임 인원 제한을 다음주 월요일(18일)부터 전면 해제한다"고 했다.


아울러 "299명까지 허용되던 행사와 집회, 수용가능 인원의 70%까지만 허용되던 종교시설 인원 제한도 동시에 없어진다"고 말했다.


또한 "영화관, 실내체육시설, 종교시설 등 실내 다중이용시설에서의 음식물 섭취 금지 조치도 4월 25일부터 모두 해제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그러나 "실내 마스크 착용은 상당 기간 유지가 불가피하다"며 "상대적으로 위험성이 낮은 실외 마스크 착용에 대해서는 2주 후에 방역상황을 평가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등급이 완전히 조정되면 격리 의무도 권고로 바뀌고, 재택치료도 없어지는 등 많은 변화가 있다"며 "대신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4주 간의 이행기를 두고 단계적으로 추진을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169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