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국민의힘 대선가도에 파국의 불길한 기운이 커지고 있다.

윤석열 후보는 선대위 전면개편을 요구한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결별하기로 했다. 

대신 윤 후보 측근인 권성동 당 사무총장은 선대위와 당직을 사퇴하고 백의종군한다는 방침이다.


논개작전으로 부를만하다. 

윤핵관이 백의종군할 테니 같이 바다로 뛰어내리자는 것이다. 

하지만 이 작전은 성공가능성이 낮다. 


무엇보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사퇴를 거부하고 있다. 

그를 강제로 하차시키면 그 소음으로 당이 콩가루가 된다. 


윤석열이 주변의 권유로 홀로서기에 나선 것은 후보의 권위를 되찾기 위한 행보라고 한다. 

김종인의 “후보는 연기만 잘 해달라”고 한 발언 영향이 큰 것으로 전해진다.

본인도 그 말에 불쾌한 감정을 발산했다고 하고, 주변에서도 ‘쿠데타’라는 말로 후보의 권위와 리더십이 훼손돼 앞으로 선거운동을 어떻게 하겠느냐고 건의했다고 한다.


국민은 후보의 능력도 보지만 주변에 어떤 사람이 모여 있는지를 본다. 

점수를 버는 사람들은 모으고 점수를 까먹는 사람들은 멀리해야 하는 것은 기본이다.


윤석열은 거꾸로 가고 있다. 

자신에게 쓴소리 하는 사람을 가까이 둬야 하는데 멀리하고 있다. 그래서야 고득점을 하기 어려울 것이다.


이준석 대표는 분명 계륵이다. 

닭갈비가 먹을 것은 없지만 버리기엔 아까운 존재인 것은 세상이 다 안다. 하지만 이준석은 쉽게 버리지도 못한다. 

큰 선거에서 대패하는 등 정치적으로 책임질 일이 생긴 것도 아니고, 더구나 투표일을 눈 앞에 둔 시점에서 본인이 사퇴를 거부하는데 끌어안아야 하는 것은 이 역시 기본이다. 

표가 한 표라도 도움이 되면 같이 가야 하는 게 대선이라는 전쟁판의 진리다.


논개작전은 별 효과가 없을 것이다. 

권성동이라는 인물이 그렇게 큰 존재감을 가진 자도 아니다.

다만 그런 그라도 혼자서 외로이 백의종군에 나서면서 “내가 모든 것 안고 가겠다. 김종인과 이준석을 거둬달라”고 후보에게 호소하고 후보가 수용하는 '연기'라도 했다면 그나마 점수를 많이 얻을 수 있는 발판을 만들었을 텐데  상당히 아쉽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110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