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민주당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에 대한 공세를 펴다 헛발질로 사과하는 일이 거듭 벌어지고 있다.


송영길 대표가 윤석열 후보 돌상에 엔화가 올랐다고 주장한 뒤 우리돈인 것으로 드러나자 20일 공개사과했다. 


이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수행실장인 한준호 민주당 의원도 사과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지난 17일 국민의힘 후보 부인 김건희씨를 '토리엄마'라 지칭해 불임-난임 여성들의 강한 반발을 산 것과 관련, 20일 페이스북에 "그로 인해 불편함을 느끼셨거나 상처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한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며칠 전 제 글로 인해 논란과 비판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결코 여성을 출산 여부로 구분하려던 것은 아니지만 표현 과정에서 오해의 소지가 있었다는 점을 인정한다"며 "앞으로 더 세심하게 살피고 성찰하는 기회로 삼겠다.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며 거듭 자세를 낮췃다.


앞서 그는 지난 17일 페이스북에 "두 아이의 엄마 김혜경 vs 토리 엄마 김건희. 영부인도 국격을 대변한다"며 김건희씨를 비난했다가 파문이 일자 "김혜경 vs 김건희"로 수정했으나, 파문이 가라앉지 않자 이날 공개 사과에 이르렀다.


김건희씨는 과거 임신을 한 적이 있지만 국정원 댓글사건 파문 때 충격 받아 유산했다고 한다. 그 이후 강아지 4마라, 고양이 3마리를 키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에선  "출산 못 한 여성은 국격을 떨어뜨리는 사람인가"라며 한준호 의원의 사과를 요구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87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