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학의천과 안양천이 만나는 안양시비산동 쌍개울에 아담한 광장이 조성돼 자전거 라이더와 산책하는 주민들의 쉼터로 유용하게 쓰이게 됐다. 안양시청

안양천과 학의천이 만나는 안양 비산동 쌍개울 광장에 아담한 쉼터가 조성됐다.

 안양시가 3억원을 들여 8일 준공한 쌍개울 문화공간은 215㎡규모의 그늘막이 설치됐다. 데크도 새롭게 정비됐다.

512㎡의 널따란 잔디도 식재돼 녹색의 신선함을 선사하고 있다.


 광장 중앙에는 계절에 어울리는 꽃들이 원형모양으로 조성됐다.

 쌍개울은 자전거 하이킹 족들을 비롯해 하천변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자주 찾는 만남의 광장이다.

 

안양쌍개울광장 쉼터. 


안양시는 “이번 문화공원 조성으로 안양천의 품격을 높이고 시민들로부터 더욱 각광받는 안식처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금년 5월 경기와 서울시 7개 지자체와 안양천명소화 협약을 체결해 세계적 힐링공간으로 조성하는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며 관내 안양천변에 대한 명소화를 꾸준히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67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