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새벽길 


아무도 없는 새벽길

걷노라니 

풀 내음새 

풀벌레소리가 

코끝으로

온 몸으로 스며듭니다.

숨을 크게 들이킵니다.


계단 앞에 다달았습니다.

이전엔

빠른 속도로 두 계단씩 뛰었었는데,

오늘은

천천히 한 계단 한 계단 걸었습니다.


잠시 후

또 다른 계단이 나타납니다.

연습 삼아 

이전처럼

2계단씩 가능할까?

단단히 마음 먹은 뒤 두 계단을,


숨이 가쁩니다.

그렇지만 

마음 한편으로 뿌듯함이,


잠시 후

전망대에 도착

큰 바위를 바라보며

늘 하던 대로 


감사합니다!

사랑하겠습니다!

묵상 후 

집을 향한 발걸음을,


걷는 사람

땀 흘리며 뛰는 사람 

체조하는 사람 

음악을 듣는 사람들,


순간

뛰는 것보다

음악을 듣는 것보다

이 시간만큼은 

조용히 걸으며 

자연의 향기와 소리를 듣는 

사람들이 많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충만감이 감도는

아름다운 아침입니다.


‹추분을 지나자 선선해진 북한산 자락에서. 사진 글=박시응›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60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