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국민의힘이 대장동 개발 특혜의혹 사건과 관련, 화천대유로부터 아들이 50억원을 받은 곽상도 의원에 대해 제명을 추진하고 나서 파문이 커지고 있다.

 미국에 체류 중인 이준석 대표는 26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곽 의원의 거취 문제를 신속히 정리해야 한다"며 "김기현 원내대표에게 가급적 오늘 중 긴급 최고위를 소집해 이 문제를 논의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당헌·당규상 최고위 의결을 통해 품위 유지 의무 위반을 이유로 제명이 가능하다"고 언급했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이날 오후 5시 긴급 최고위를 소집했다. 

지도부는 회의에서 곽 의원에 대한 중징계를 의결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최고위가 제명을 의결하면 27일 의원총회를 열어 제명을 확정 지을 것으로 보인다.



곽상도 국민의힘 탈당



국민의힘이 제명에 나서자 곽 의원은 이날 오후 국민의힘 대구시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59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