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이재명-이낙연 두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후보 사이의 대립지수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이재명 지사가 5 ·18 발언을 내놓자 이낙연 캠프 측은 "광주영령 모독"이라고 발끈한데 이어 이 지사가 다시  ‘수박 기득권자’라는 용어를 사용하자 "일베식 호남 혐오발언"이라고 반박했다.  


이낙연 민주당 대선예비후보가 최근 TV토론에서 이재명 후보를 쳐다보고  있다. <연합뉴스>
 


두 용어 다 광주정서를 자극할 수 있다. 

이 점에서 이 같은 대립은 21일부터 시작된 호남권 경선투표와 이번주 호남순회 경선에서 우위를 차지하기 위한 전략적 접근으로 풀이된다.

기선제압을 위해 상대를 공격하는 것이지만, 이 과정에서 양 캠프의 감정대립이 갈수록 악화되고 있다.

두 후보 측이 되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너는 것이 아니냐라는 지적은 그래서 나온다.  



5·18 폭동, 수박 용어 두고 양 측 감정적 대립



이재명 경기지사가 22일  ‘수박기득권자’라는 용어를 사용하자 이낙연 전 대표 측은 즉각 "호남 비하 일베 용어"라고 맹공했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내게 공영개발을 포기하라고 넌지시 압력을 가하던 우리 안의 수박 기득권자들”이라며 “이젠 보수 언론과 국민의힘, 그리고 민주당 내 인사들까지 (대장동 개발 관련) 수익환수를 덜했다고 비난하니 기가 찰 뿐”이라고 적었다.


워딩 상으로는 대장동 개발 특혜의혹에 대해 진실규명을 촉구하는 이낙연 전 대표 측을 향해서도 ‘수박’이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지사 측에서 호남 비하 표현이 아니었다며 "겉과 속이 다르다는 의미로 사용했다"고 해명했지만 이 전 대표 측은 이날 예정에 없던 정례 브리핑 일정까지 잡고 이 지사의 사과를 촉구하며 공세를 폈다. 



이낙연 측 " 홍어, 수박은 일베들이 호남비하 위해 쓰는 용어"



이낙연 캠프 총괄부본부장인 이병훈 의원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수박'이라는 표현은 '홍어'에 이어서 일베(극우성향 커뮤니티)들이 쓰는 용어였다'며 "5·18 희생자를 상징하는 표현을 멸칭으로 쓰는 표현으로 정말 해서는 안 될 표현이다. 대선 예비 후보가 이런 표현을 쓴 데 정말 놀랐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호남인의 자존심, 5·18 희생 영령들에 대한 모독"이라며 "본인이 그런 의도가 아닐지라도 들은 사람들이 혐오감과 수치심을 느낀다면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일베에서 5·18 민주화항쟁 피해자들, 부상자들이 머리에서 피흘리는 모습을 조롱하는 의미로 수박이라는 표현을 쓴다는 점을 문제 삼은 것이다.


이낙연 캠프는 이 지사가 2015년쯤 자신이 일베에 가입한 적 있다고 실토한 적이 있어, 그가 일베식 용어를 모를리 없다고 반발하고 있다. 


게다가 최근 이 지사를 지지하는 유튜버 채널에서 이 전 대표 측을 '수박 기득권자'라는 용어로 비하했다고 이낙연 캠프 측은 설명하고 있다. 



이재명 "수박과 호남이 무슨 관계가 있나"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날 기자들에게  "제가 '수박'이라고 얘기했던 것은 개혁세력이라고 하면서 민영개발 압력을 넣은 사람들"이라며 "그게 무슨 호남과 관계가 있나"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겉과 속이 다르다고 일상적으로 쓰는 용어인데, 그렇게까지 공격할 필요가 있나. 문맥을 보면 다 아는데, 똑 떼어서 다른 의미인 것처럼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반박했다.


이재명 캠프 박찬대 수석대변인은 온라인 주간브리핑에서 "이낙연 후보 캠프에서 수박을 호남 비하로 연결하는 것은 유감"이라며 "자꾸 수박을 호남과 연결하는 건 '셀프 디스'가 아닌가, 호남의 동정을 끌기 위한 무리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수박이라는 표현은 겉과 속의 색깔이 다르다는 의미"라며 "수박이라는 표현이 호남과 관련성이 있다고 알고 있는 분은 없다. 나도 처음 듣는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 지사는 21일 페이스북에 “언론인들이 모두 5·18 광주를 폭동으로 보도했지만 5월 광주의 진실은 민주항쟁이었다”고 주장했다.

이를 두고서도 이낙연 캠프 측은 논평을 내고 “ 광주 5·18을 대장동 의혹 물타기에 동원해 광주영령을 모독했다”고 발끈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57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