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이재명 경기지사가 민족의 명절인 추석이자 호남권 민주당 후보경선 투표가 시작된 21일, 성남시 대장동개발 의혹사건의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이낙연 전 대표 측을 겨냥  "부화뇌동하지 말라"고 선공했다. 

전날까지만 해도 양측 간 대리전 양상이었지만 이 지사가 공식 사과를 요구하고 나서자 이 전 대표가 곧바로 반박하면서 전면전으로 치달았다.  

  

이 지사가 이 전 대표의 태도를 문제 삼는 과정에서 '5·18 광주'를 '소환'하자 이 전 대표 측은 "5·18을 끌어들이지 말라"고 호남정서를 건드리면서 역공, 파장이 커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연설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사진=이재명페이스북캡처


이재명 "음해적 정치공세, 편승, 부화뇌동" 등 용어 사용



이 지사는  ‘구태의연’ ‘음해적 정치공세’‘편승’ 부화뇌동’ 등의 용어를 사용하며 맹비난했다.

특히 "조선일보는 몰라도, 부동산 정책 잘못해서 집값폭등으로 예상개발이익을 두배 이상으로 만든 당사자께서 하실 말씀은 아닌듯 하다"고 부동산 정책의 실패자로 이 전 대표를 정면 겨냥해 공격했다. 


이재명 지사의 이 같은 이낙연 전 대표를 겨냥한 작심 강공은 최근 호남권에서 여론의 판세 변화가 심상치 않다고 판단, 위기의식이 커졌기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일부 호남권에 대한 여론조사에서 이낙연 후보가 앞서거나 근소한 차로 따라붙은 조사결과가 나왔다.


이 지사가 이처럼 직접 이 전 대표를 '부화뇌동 세력'으로 규정함에 따라 양 측 갈등은 경선 후에도 치유하기 쉽지 않은 국면으로 치닫는 양상이다.




이재명, 이낙연에게 사과 요구 



이 지사는 추석인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 구태 보수언론과 부패 보수야당의 음해적 정치공세에 편승하지 말라”, “보수언론과 부패야당의 허위주장에 부화뇌동해 동지를 공격하는 참모들을 자제시켜 달라”, “투자 수익률에 대한 명백한 곡해와 보수언론 편승주장에 대해 공식사과가 어려우시면 유감표명이라도 해달라”라고 사과를 요구했다.


그는 서두에 "후보님은 유수대학에서 법학을 전공하시고 중앙지 기자를 거쳐 고위공직을 두루 거치신, 역량과 경륜이 출중하신 민주당의 원로"라고 띄운 뒤 "그런데, 대장동 개발과 관련해 저로서는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견해(오해?)를 가지고 계신 듯하여 몇 말씀 드리고자 한다"고 비난하기 시작했다.


이 지사는 "당시 집값이 두배로 오를 걸 예측 못하고 더 환수 못했다고 비난하는 것은 타당치 않다. 저는 부동산 등락을 정확히 예측할 능력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그는 이 전 대표가 '다수 언론이 지적하니 문제가 있다'는 식의 지적을 했다면서 "언론인들이 모두 광주를 폭동으로 보도했지만, 5월 광주의 진실은 민주항쟁이었다. 대다수 언론이 가짜뉴스에 견강부회식 왜곡보도를 하더라도 '그 속에서 진실을 가려내는 것'이 항상 말씀 하시는 '지도자'의 자세 아니겠냐"라고 지도자의 수준까지 거론했다. 


그는 자신이 공영개발을 주장하다가 민관 합동방식으로 바꾼 이유에 대해선 "성남도시개발공사는 공사채비율통제로, 성남시는 지방채발행 제한으로 사업비 조달이 법적으로 불가능했다"며 "부패토건세력에게 뇌물 받고 공영개발 포기시킨 국민의힘, 그 국힘 대통령 MB가 민간개발 지시해 공영개발 포기한 LH나, 국힘 소속 남경필 지사의 경기도 GH가 공영개발하게 해 줄 리도 없다"고 주장했다.



이낙연 “ 칼바람 검증에 넘어지지 않을 후보 뽑아야”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20일 여수수산시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이낙연페이스북


 



이낙연 전 대표는 21일 전북을 찾아 이 지사를 우회비판했다.

그는 "본선 경쟁력 있는 후보를 뽑아달라"면서 "이번 경선에서는 내년 3월 9일 대통령 선거에서 이길 사람을 내놔야 한다. 저는 도덕성과 확장성, 미래성을 갖췄다"고 이 지사를 겨냥했다. 


이 전 대표는  "본선에서 칼바람 검증이 들어와도 넘어지지 않고 지지세를 확장할 후보가 필요하다"면서 "저는 국민들을 불안하게 하지 않으면서 정책적으로 실현 가능할 미래비전을 제시할 후보"라고 주장했다. 



이낙연 " 사실관계를 밝히면 될 일을 내부싸움으로 왜곡하지말라"



이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문제는 저 이낙연에게 돌리지말고 국민과 당원에게 설명하라"며 많은 국민과 당원이 의귀심을 갖고 계신다"고 이 지사를 더욱 압박했다.

이 전 대표는 "아무리 경선국면이지만 사실관계를 밝히면 될 일을 저를 끌어들여 내부 싸움으로 왜곡하는 것은 원팀정신을 거스르는 일"이라고 반박했다.


이낙연 캠프 이병훈 대변인은 이 지사가 이 전 대표를 공격하기 위해 5·18을 언급한데 대해 "이 후보는 광주영령과 유족, 호남에 사과하라"며 " 아무리 급하더라도 광주 5·18은 아무 때나 함부로 갖다 쓰는 것이 아니다"라고 비난했다. 

또 " 광주 5·18 당시 신군부가 장악해 우리 언론은 죽은 언론이나 마찬가지였다"면서 " 반면 지금 우리 언론은 최상의 언론자유를 구가하고 있다. 세간의 이목이 집중된 판교 대장동 비리 의혹을 보도하고 논평하는 것은 당연지사요 의무사항"이라고 이 지사의 주장을 반박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57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