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서울 강남권 중대형 아파트에서 신고가가 이어지고 있다.


최근 중대형 중심으로 집값 상승폭이 커진 서울 강남권 아파트. 사진=이슈게이트 


한국부동산원은 26일 “강남구는 대치동, 도곡동의 중대형 중심으로 신고가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국토부실거래가 공개시스템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서초구 잠원동 ‘래미안 신반포 리오센트’ 전용 133 ㎡(이하 전용면적)는 지난 6일 38 억 9000 만원에 거래됐다.

 지난달(36억원)보다 3억원 가까이 올랐다. 

강남구 대치동 ‘래미안대치팰리스’ 전용 94㎡는 이달 20 일 37억 1000 만원에 거래됐다. 

기존 최고가인 지난해 10월 35억9000만원 거래액수를 경신했다.

개포 우성1 아파트 127.61㎡는 지난 7월 40억2천만원어 거래됐다. 지난 5월엔 39억원에 거래됐다. 

동부센트레빌 161.47㎡는 지난 7월 44억원에, 선경1차 136.68㎡는 지난 7월 41억원에 계약했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강남권 중대형 아파트 상승세가 강해지는 현상에 대해 “올 들어 서울 외곽 및 경기도 아파트값 상승세가 지속됐지만 강남 중대형은 상대적으로 덜 올랐다"면서 " 강남 ‘갈아타기’ 수요 등이 모이고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수도권과 서울강북권 아파트값 강세 현상이 장기화하면서 이럴 바에야 강남권 중대형 아파트를 장만하는게 중장기 적으로 나을 수 있다는 수요 이동이 일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이날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8월 넷째주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23일 기준)에 따르면 강남4구 아파트값 상승률은 이번주 0.24%로 서울 5대권역에서 가장 컸다. 


강남구(0.25 %→0.28 %)와 송파구(0.24 %→0.27 %)는 지난주와 비교해 상승률이 각각 0.03 %포인트 늘었다. 

같은 기간 강동구는  0.16 %에서  0.18 %로 상승폭이 확대됐다. 서초구는  0.24 %에서  0.23 %로 상승폭이 소폭 완화했다.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상승률은 강남권 아파트값 강세로 0.22%로 확대됐다. 

지난주엔 0,21% 상승률이었다.

서울  25 개 자치구 중 노원구가 월계동과 상계동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매수세가 몰리면서 0.39 % 올라 상승률 1위를 기록했다. 




수도권 아파트값도 여전히 강세다. 

통계 작성 이후 최대치(0.40%)로 상승했던 수도권 아파트값은 이번주에도 같은 상승률을 유지했다.


경기도는 오산시(0.83%)가 은계·지곶동 중저가 위주로, 의왕시(0.69%)는 학의동 신축과 재개발 기대감 있는 오전동 위주로, 시흥시(0.69%)는 저평가 인식 있는 죽율ㆍ하상동 등 중저가 위주로 오름세를 보였다. 

평택시(0.68%)는 역세권 인근 단지와 고덕신도시 위주로 상승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44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