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22일 한국부동산원은 안양동안구 아파트값이 이번주 다시 상승폭을 키웠다고 밝혔다. 사진은 안양시동편마을아파트 전경.


수도권 아파트 가격이 역대 상승률을 경신하면서 지난주 주춤했던 안양동안구와 군포시 아파트값 상승폭이 다시 확대됐다. 


22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7월 셋째 주(19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을 조사한 결과 지난주 0.93%에서 0.86%로 상승폭이 둔화됐던 안양 동안구는 이번 주 0.87%로 상승폭을 키웠다.


한국부동산원은 “정주여건이 양호한 평촌·관양동 위주로 많이 올랐다”고 밝혔다.



안양동안구 전셋값도 큰 폭으로 올라 



 안양 동안구는 아파트 전세값도 큰 폭으로 오르고 있다. 

지난주 0.43%에서 이번주 0.59%로 올랐다.

 정비사업 이주수요 영향이 있는 비산·호계·평촌동을 중심으로 상승했다.

 

지난주 0.76%→0.70%로 둔화됐던 군포시아파트 매맷값은 이번주 0.76%로 상승폭을 키웠다. 

한국부동산원은 “ 도마교·금종·대야미동 준신축 등이 많이 올랐다”고 설명했다.


한국부동산 동향조사에 따르면 이번주 수도권은 0.32%에서 0.36%로 상승폭이 확대됐다.

서울은 0.15%에서 0.19%로 올랐다.

수도권 상승률은 부동산원이 2012년 5월 해당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래 가장 높은 수치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ssuegate.com/news/view.php?idx=1028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